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마른 장마’ 속 내일 비…해갈 턱없이 부족
입력 2014.07.16 (23:43) 수정 2014.07.17 (07:3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예년 같으면 비 소식이 이어질 장마철입니다만, 올해는 웬일인지 가물기만 합니다.

내일 장마 전선이 북상하며 비를 뿌리겠지만, 양은 많지 않겠습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연일 강하게 쏟아지는 뙤약볕 아래 논이 바짝 말라 갈라집니다.

근근이 버티던 벼들도 아래부터 누렇게 뜨기 시작했고, 이삭이 자라기 시작해야 할 속은 알맹이 없이 비어 있습니다.

<인터뷰> 유재권 (농민) : "이대로 한 2~3일 더 간다면, 벼 이삭이 생길까 의심스러워요. 농민들은 아주 애가 탑니다."

지난 3일 첫 장맛비가 내린 뒤 2주째 비다운 비가 없었습니다.

예년에는 장맛비가 수로를 가득 메울 시기지만 올해는 마른 장마가 계속되면서 논에 물을 대줄 담수로마저 말라버렸습니다.

저수지의 상황도 마찬가지여서 저수율은 예년의 절반을 조금 넘는 43퍼센트에 불과합니다.

그동안 남해상에 머물던 장마 전선은 내일 다시 북상해 남부 지방부터 비를 뿌립니다.

또, 오후 늦게는 중부 지방에도 반가운 장맛비가 오겠지만, 충분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이현수 (기상청 위험기상대응 팀장) : "장마 전선이 점차 북상하면서 이번 주말까지는 중부 지방에 위치한 가운데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나, 강수량의 지역 편차는 매우 클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예상 강우량은 전남에 최고 60mm, 그 밖의 지역은 5에서 40mm로 해갈에는 턱없이 부족하겠습니다.

기상청은 이후 장마 전선이 만주 지역까지 북상했다가 다음 주 중반에나 다시 중부 지방에 영향을 주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마른 장마’ 속 내일 비…해갈 턱없이 부족
    • 입력 2014-07-16 23:45:01
    • 수정2014-07-17 07:35: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예년 같으면 비 소식이 이어질 장마철입니다만, 올해는 웬일인지 가물기만 합니다.

내일 장마 전선이 북상하며 비를 뿌리겠지만, 양은 많지 않겠습니다.

이정훈 기상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연일 강하게 쏟아지는 뙤약볕 아래 논이 바짝 말라 갈라집니다.

근근이 버티던 벼들도 아래부터 누렇게 뜨기 시작했고, 이삭이 자라기 시작해야 할 속은 알맹이 없이 비어 있습니다.

<인터뷰> 유재권 (농민) : "이대로 한 2~3일 더 간다면, 벼 이삭이 생길까 의심스러워요. 농민들은 아주 애가 탑니다."

지난 3일 첫 장맛비가 내린 뒤 2주째 비다운 비가 없었습니다.

예년에는 장맛비가 수로를 가득 메울 시기지만 올해는 마른 장마가 계속되면서 논에 물을 대줄 담수로마저 말라버렸습니다.

저수지의 상황도 마찬가지여서 저수율은 예년의 절반을 조금 넘는 43퍼센트에 불과합니다.

그동안 남해상에 머물던 장마 전선은 내일 다시 북상해 남부 지방부터 비를 뿌립니다.

또, 오후 늦게는 중부 지방에도 반가운 장맛비가 오겠지만, 충분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입니다.

<인터뷰> 이현수 (기상청 위험기상대응 팀장) : "장마 전선이 점차 북상하면서 이번 주말까지는 중부 지방에 위치한 가운데 매우 강한 비가 내리는 곳이 있겠으나, 강수량의 지역 편차는 매우 클 것으로 보입니다."

모레까지 예상 강우량은 전남에 최고 60mm, 그 밖의 지역은 5에서 40mm로 해갈에는 턱없이 부족하겠습니다.

기상청은 이후 장마 전선이 만주 지역까지 북상했다가 다음 주 중반에나 다시 중부 지방에 영향을 주겠다고 내다봤습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