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승우·장결희 쑥쑥!…“2018 WC 맡겨요”
입력 2014.07.18 (21:50) 수정 2014.09.12 (17:1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스페인 바르셀로나 유소년팀에서 뛰는 이승우와 장결희는 4년 뒤 러시아 월드컵 출전이 기대되는 한국 축구의 유망주들인데요.

16세 이하 대표팀에 소집돼 러시아를 향한 꿈을 담금질하고 있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한 카리스마로 대형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이을 한국의 메시 '이승우'.

뛰어난 돌파와 골 결정력이 돋보이는 포스트 손흥민 '장결희'.

바르셀로나의 두 축구 유망주가 두 달 뒤 아시아 선수권에 출전할 16세 이하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

<인터뷰> 이승우(16세 이하 축구대표팀) : "태극마크 단다는 건 항상 자랑스럽죠."

4년 뒤 러시아 월드컵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싶다는 두 선수.

내년 17세 이하 월드컵에서 자신의 기량을 보여주기 위해서 아시아 선수권 4강은 필수요건입니다.

한 해의 대부분을 스페인에서 지내느라 동료와 호흡을 맞추기 쉽지 않지만, 이승우는 특유의 넉살로 장결희는 성실한 자세로 원팀이 되기 위한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장결희(16세 이하 축구대표팀) : "우선 팀 동료와 호흡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한국 축구의 황금세대를 이끌 보물로 성장하고 있는 16세 이하 축구대표팀.

그 중심에 선 이승우와 장결희는 다음달 멕시코에서 열리는 친선대회에서 골 사냥을 재개합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 이승우·장결희 쑥쑥!…“2018 WC 맡겨요”
    • 입력 2014-07-18 21:52:45
    • 수정2014-09-12 17:10:43
    뉴스 9
<앵커 멘트>

스페인 바르셀로나 유소년팀에서 뛰는 이승우와 장결희는 4년 뒤 러시아 월드컵 출전이 기대되는 한국 축구의 유망주들인데요.

16세 이하 대표팀에 소집돼 러시아를 향한 꿈을 담금질하고 있습니다.

이승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강한 카리스마로 대형 스트라이커의 계보를 이을 한국의 메시 '이승우'.

뛰어난 돌파와 골 결정력이 돋보이는 포스트 손흥민 '장결희'.

바르셀로나의 두 축구 유망주가 두 달 뒤 아시아 선수권에 출전할 16세 이하 대표팀에 합류했습니다.

<인터뷰> 이승우(16세 이하 축구대표팀) : "태극마크 단다는 건 항상 자랑스럽죠."

4년 뒤 러시아 월드컵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싶다는 두 선수.

내년 17세 이하 월드컵에서 자신의 기량을 보여주기 위해서 아시아 선수권 4강은 필수요건입니다.

한 해의 대부분을 스페인에서 지내느라 동료와 호흡을 맞추기 쉽지 않지만, 이승우는 특유의 넉살로 장결희는 성실한 자세로 원팀이 되기 위한 노력도 게을리하지 않습니다.

<인터뷰> 장결희(16세 이하 축구대표팀) : "우선 팀 동료와 호흡을 맞추기 위해 노력하겠습니다."

한국 축구의 황금세대를 이끌 보물로 성장하고 있는 16세 이하 축구대표팀.

그 중심에 선 이승우와 장결희는 다음달 멕시코에서 열리는 친선대회에서 골 사냥을 재개합니다.

KBS 뉴스 이승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