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무더위에 세균성 장염 환자 비상
입력 2014.07.21 (08:54) 수정 2014.07.21 (09:19) 아침뉴스타임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세균성 장염 환자가 늘고 있습니다.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세균 번식이 왕성해졌기 때문인데요.

실태와 예방법을 박지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이틀간 고열과 복통, 설사와 구토로 고통을 겪다 병원을 찾은 49살 박철운 씨.

진단 결과는 세균성 장염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철운(장염환자) : "배가 굉장히 아팠고 복통와서 설사도 많이 하고.."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세균성 장염이 비상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조사결과 지난해 6월부터 8월 사이 발생한 치명적 세균성 장염,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환자는 32명으로, 지난해 전체 환자수의 반 이상이 이 시기에 나타났습니다.

치명적 세균성 장염이 아니더라도 여름에는 기온이 올라 살모넬라균이나 황색포도상 구균 등 장염을 일으키는 세균의 활동이 활발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인터뷰> 전승민(단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고열,오한,혈변,점액변이 있으면 세균성 장염을 의심해야 하는데 병원에 빨리 와서 수액치료와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이같은 세균성 장염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물을 익혀 먹되 조리한 음식은 냉장고에 장기간 보관하지 않도록 하고 조리할 때 음식이 오염되지 않게 조리도구를 청결히 해야 합니다.

또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도 세균성 장염 예방에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 무더위에 세균성 장염 환자 비상
    • 입력 2014-07-21 09:00:16
    • 수정2014-07-21 09:19:01
    아침뉴스타임
<앵커 멘트>

더운 날씨가 이어지는 가운데 세균성 장염 환자가 늘고 있습니다.

덥고 습한 날씨로 인해 세균 번식이 왕성해졌기 때문인데요.

실태와 예방법을 박지은 기자가 전해 드립니다.

<리포트>

이틀간 고열과 복통, 설사와 구토로 고통을 겪다 병원을 찾은 49살 박철운 씨.

진단 결과는 세균성 장염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철운(장염환자) : "배가 굉장히 아팠고 복통와서 설사도 많이 하고.."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면서 세균성 장염이 비상입니다.

질병관리본부 조사결과 지난해 6월부터 8월 사이 발생한 치명적 세균성 장염, '장출혈성 대장균 감염증' 환자는 32명으로, 지난해 전체 환자수의 반 이상이 이 시기에 나타났습니다.

치명적 세균성 장염이 아니더라도 여름에는 기온이 올라 살모넬라균이나 황색포도상 구균 등 장염을 일으키는 세균의 활동이 활발해 주의가 필요합니다.

<인터뷰> 전승민(단국대병원 소화기내과 교수) : "고열,오한,혈변,점액변이 있으면 세균성 장염을 의심해야 하는데 병원에 빨리 와서 수액치료와 항생제 치료를 받아야..."

이같은 세균성 장염 예방을 위해서는 음식물을 익혀 먹되 조리한 음식은 냉장고에 장기간 보관하지 않도록 하고 조리할 때 음식이 오염되지 않게 조리도구를 청결히 해야 합니다.

또 손을 자주 씻는 등 개인 위생 관리를 철저히 하는 것도 세균성 장염 예방에 중요하다고 전문의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박지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