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진보 교육감·자사고 교장단 정면 충돌
입력 2014.07.21 (19:10) 수정 2014.07.21 (19:53)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자율형 사립고 폐지 여부를 놓고 서울 교육청과 자사고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일반고 황폐화 원인이 자사고에 있다며 이를 폐지하겠다는 것이 조희연 서울 교육감 정책인데 자사고 교장들은 원인은 딴데 있는데 자사고에 책임을 돌린다며 폐지정책을 저지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자사고가 일반고의 황폐화를 가져왔다는 교육감 인식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

서울 전체 25개 자사고 교장단이 자사고 폐지에 반대했습니다.

특목고, 외고도 있는데 왜 자사고가 일반고 황폐화의 주범이냐는 겁니다.

이미 평가가 끝났는데, 조 교육감이 취임해 추가 평가를 하고있고, 이대로라면 절반 이상 자사고가 지정 취소될 것이란게 자사고 측의 우려입니다.

그래서 추가 평가 중단을 요구하고, 지정 취소 자사고가 나오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용복(서울 자사고 교장 연합회 회장) : "자사고를 죽이기 위한 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생각해서.."

조희연 교육감은 자사고가 일반고로 자진 전환하면 5년간 최대 15억 원까지 지원하겠다는 입장.

<인터뷰> 조희연(서울시 교육감) : "(일반고)전환이 용이하도록 하는 다양한 지원 방안을.."

그러나 일반고의 최대 3배 이르는 학비를 받고있는 자사고는 지원받아도 적자라며 거부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자사고 핵심 권한인 학생선발 면접권을 거론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 "하나의 안으로서 논의 중인 것이지 결정된 것은 없습니다."

자사고 폐지를 결정할 교육청의 재평가 결과는 다음달 13일 발표됩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진보 교육감·자사고 교장단 정면 충돌
    • 입력 2014-07-21 19:13:22
    • 수정2014-07-21 19:53:09
    뉴스 7
<앵커 멘트>

자율형 사립고 폐지 여부를 놓고 서울 교육청과 자사고의 대립이 격화되고 있습니다.

일반고 황폐화 원인이 자사고에 있다며 이를 폐지하겠다는 것이 조희연 서울 교육감 정책인데 자사고 교장들은 원인은 딴데 있는데 자사고에 책임을 돌린다며 폐지정책을 저지하겠다고 나섰습니다.

우정화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자사고가 일반고의 황폐화를 가져왔다는 교육감 인식은 사실과 거리가 있다"

서울 전체 25개 자사고 교장단이 자사고 폐지에 반대했습니다.

특목고, 외고도 있는데 왜 자사고가 일반고 황폐화의 주범이냐는 겁니다.

이미 평가가 끝났는데, 조 교육감이 취임해 추가 평가를 하고있고, 이대로라면 절반 이상 자사고가 지정 취소될 것이란게 자사고 측의 우려입니다.

그래서 추가 평가 중단을 요구하고, 지정 취소 자사고가 나오면 법적으로 대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김용복(서울 자사고 교장 연합회 회장) : "자사고를 죽이기 위한 말살 정책의 일환으로 생각해서.."

조희연 교육감은 자사고가 일반고로 자진 전환하면 5년간 최대 15억 원까지 지원하겠다는 입장.

<인터뷰> 조희연(서울시 교육감) : "(일반고)전환이 용이하도록 하는 다양한 지원 방안을.."

그러나 일반고의 최대 3배 이르는 학비를 받고있는 자사고는 지원받아도 적자라며 거부했습니다.

서울시 교육청은 자사고 핵심 권한인 학생선발 면접권을 거론하며 압박 수위를 높였습니다.

<녹취> 교육청 관계자(음성변조) : "하나의 안으로서 논의 중인 것이지 결정된 것은 없습니다."

자사고 폐지를 결정할 교육청의 재평가 결과는 다음달 13일 발표됩니다.

KBS 뉴스 우정화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