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군, 땅굴 집중 공격…유엔 “인권침해 조사”
입력 2014.07.24 (07:11) 수정 2014.07.24 (08:50)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보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 충돌로 인명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스라엘군의 가자 공격과 관련해 인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밤낮없이 이어지고 있는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공격.

포격과 공습은 하마스의 이스라엘 침투용 땅굴에 집중됐습니다.

땅굴 입구는 주로 주거 밀집 지역에 있어 민간인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사망자는 7백 명에 이르고 이 가운데 30%가량이 어린이와 여성입니다.

무차별적 공습을 피해 유엔 시설로 대피한 난민도 10만 명을 넘었습니다.

<녹취> 만수르 베드완(팔레스타인 난민) : "아이들이 공습에 놀랐어요. 아이들을 위해 집을 떠나 더 안전한 곳을 찾아야 했어요."

이스라엘 측도 교전 과정에서 사망자가 늘어 지금까지 30여 명이 숨졌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스라엘을 방문해 휴전 중재 노력을 이어갔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도 무차별적 민간인 공격이 전쟁 범죄가 될 수 있다며 양측에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나비 필라이(유엔 인권 고등판무관) : "전쟁 범죄 수준으로 국제 인권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어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공격 과정에서 인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기로 결의했습니다.

로켓포 공격 우려로 미국 연방항공청은 이스라엘 운항 금지를 하루 더 연장했고 유럽 주요 항공사도 운항취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이스라엘군, 땅굴 집중 공격…유엔 “인권침해 조사”
    • 입력 2014-07-24 07:14:21
    • 수정2014-07-24 08:50:28
    뉴스광장
<앵커 멘트>

보름 넘게 이어지고 있는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 간 충돌로 인명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스라엘군의 가자 공격과 관련해 인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기로 했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밤낮없이 이어지고 있는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공격.

포격과 공습은 하마스의 이스라엘 침투용 땅굴에 집중됐습니다.

땅굴 입구는 주로 주거 밀집 지역에 있어 민간인 피해가 커지고 있습니다.

팔레스타인 사망자는 7백 명에 이르고 이 가운데 30%가량이 어린이와 여성입니다.

무차별적 공습을 피해 유엔 시설로 대피한 난민도 10만 명을 넘었습니다.

<녹취> 만수르 베드완(팔레스타인 난민) : "아이들이 공습에 놀랐어요. 아이들을 위해 집을 떠나 더 안전한 곳을 찾아야 했어요."

이스라엘 측도 교전 과정에서 사망자가 늘어 지금까지 30여 명이 숨졌습니다.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과 존 케리 미 국무장관은 이스라엘을 방문해 휴전 중재 노력을 이어갔습니다.

유엔 인권최고대표도 무차별적 민간인 공격이 전쟁 범죄가 될 수 있다며 양측에 휴전을 촉구했습니다.

<인터뷰> 나비 필라이(유엔 인권 고등판무관) : "전쟁 범죄 수준으로 국제 인권법을 위반했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유엔 인권이사회는 이어 이스라엘군의 가자지구 공격 과정에서 인권 침해 여부를 조사하기로 결의했습니다.

로켓포 공격 우려로 미국 연방항공청은 이스라엘 운항 금지를 하루 더 연장했고 유럽 주요 항공사도 운항취소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