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7.30 재·보궐선거
기동민·천호선 사퇴 ‘야 후보 단일화’…여 “정당 포기한 것”
입력 2014.07.24 (19:12) 수정 2014.07.24 (20:0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서울 동작을에 출마했던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와 수원정에 출마했던 정의당 천호선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이루겠다며 잇따라 후보직을 사퇴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정당을 포기한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의당 노회찬 후보와 후보 단일화 논의를 진행중이었던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가 서울 동작을 후보를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동민 후보는 오늘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정부에 대한 준엄한 경고는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열망하는 모든 분들이 함께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회찬 후보는 새누리당을 심판해달라는 기 후보의 뜻을 대신 이루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도 수원정에 출마한 정의당 천호선 후보도 후보직 사퇴 입장을 공식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수원정에서는 새누리당 임태희, 새정치민주연합 박광온 후보 등의 대결로 좁혀졌습니다.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새누리당은 야권의 후진적 단일화 작업에 대한민국 정당정치가 골병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정당은 선거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인데 제1야당이 당선 가능성이 없다고 후보를 사퇴하는 것은 유권자들을 위해서는 잘못된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또 다른 지역의 후보 사퇴를 통한 야권 후보 단일화 움직임에 대해서도 선거에서 패배할 것 같으니까 물밑 거래를 통해 후보를 사퇴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며 유권자들은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 기동민·천호선 사퇴 ‘야 후보 단일화’…여 “정당 포기한 것”
    • 입력 2014-07-24 19:13:45
    • 수정2014-07-24 20:00:34
    뉴스 7
<앵커 멘트>

서울 동작을에 출마했던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와 수원정에 출마했던 정의당 천호선 후보가 야권 단일화를 이루겠다며 잇따라 후보직을 사퇴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정당을 포기한 것이라며 비판했습니다.

보도에 김병용 기자입니다.

<리포트>

정의당 노회찬 후보와 후보 단일화 논의를 진행중이었던 새정치민주연합 기동민 후보가 서울 동작을 후보를 사퇴한다고 밝혔습니다.

기동민 후보는 오늘 오후 기자회견을 통해 박근혜 정부에 대한 준엄한 경고는 한 개인의 문제가 아니라 그것을 열망하는 모든 분들이 함께해야 하는 문제라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노회찬 후보는 새누리당을 심판해달라는 기 후보의 뜻을 대신 이루겠다고 말했습니다.

경기도 수원정에 출마한 정의당 천호선 후보도 후보직 사퇴 입장을 공식 밝혔습니다.

이에따라 수원정에서는 새누리당 임태희, 새정치민주연합 박광온 후보 등의 대결로 좁혀졌습니다.

야권 후보 단일화에 대해 새누리당은 야권의 후진적 단일화 작업에 대한민국 정당정치가 골병들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정당은 선거를 위해서 존재하는 것인데 제1야당이 당선 가능성이 없다고 후보를 사퇴하는 것은 유권자들을 위해서는 잘못된 결정이라고 밝혔습니다.

김 대표는 또 다른 지역의 후보 사퇴를 통한 야권 후보 단일화 움직임에 대해서도 선거에서 패배할 것 같으니까 물밑 거래를 통해 후보를 사퇴하는 것은 잘못된 것이며 유권자들은 투표하지 않을 것이라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김병용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