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슬픈 100일의 기록…“추모 공간으로”
입력 2014.07.24 (23:44) 수정 2014.07.25 (01:06)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4월 16일 이후 팽목항은 기다림의 장소가 됐습니다.

슬픔과 그리움이 가득 찬 이 곳을 추모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4월 16일!

충격에 휩싸인 다도해의 작은 항구...

<녹취> "천천히 천천히 넓으니까 천천히 넓으니까 천천히..."

하지만, 더 이상 구조선은 오질 않고...

안산에서 한달음에 달려온 가족들은 차디찬 바다를 바라보며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생존자를 구조할 수 있는 황금 시간이 지나고, 기대와 절망 속에 또 날이 저물고....

그렇게 맞이한 4월 20일 팽목항은 너무도 슬펐습니다.

수색팀의 선내 진입 소식이 전해지고 선착장에는 운구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배가 들어오면 가족들의 심장은 내려앉았습니다.

살아 돌아올거란 간절한 희망은 점점...그저 빨리 돌아오라는 바람으로 바뀌어 갔습니다.

속절없는 기다림 속에 팽목항에는 노란 물결이 출렁였습니다.

'사랑하는 내 새끼 미안하다'

'살아서 널 기다려 미안하구나...'

실종자 수가 줄어들수록 팽목항은 조금씩 변해갔습니다.

1킬로미터 남짓한 거리에 세워진 천막이 하나둘 사라지고, 참사 100일... 헤아릴 수 없는 슬픔과 그리움이 나부끼는 항구 팽목항!

이곳을 추모의 공간으로 만들어 그날의 아픔과 고통, 교훈을 영원히 기억하자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슬픈 100일의 기록…“추모 공간으로”
    • 입력 2014-07-24 23:45:38
    • 수정2014-07-25 01:06:31
    뉴스라인
<앵커 멘트>

4월 16일 이후 팽목항은 기다림의 장소가 됐습니다.

슬픔과 그리움이 가득 찬 이 곳을 추모 공간으로 만들어야 한다는 목소리가 높습니다.

박상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4월 16일!

충격에 휩싸인 다도해의 작은 항구...

<녹취> "천천히 천천히 넓으니까 천천히 넓으니까 천천히..."

하지만, 더 이상 구조선은 오질 않고...

안산에서 한달음에 달려온 가족들은 차디찬 바다를 바라보며 뜬눈으로 밤을 지새웠습니다.

생존자를 구조할 수 있는 황금 시간이 지나고, 기대와 절망 속에 또 날이 저물고....

그렇게 맞이한 4월 20일 팽목항은 너무도 슬펐습니다.

수색팀의 선내 진입 소식이 전해지고 선착장에는 운구 행렬이 이어졌습니다.

배가 들어오면 가족들의 심장은 내려앉았습니다.

살아 돌아올거란 간절한 희망은 점점...그저 빨리 돌아오라는 바람으로 바뀌어 갔습니다.

속절없는 기다림 속에 팽목항에는 노란 물결이 출렁였습니다.

'사랑하는 내 새끼 미안하다'

'살아서 널 기다려 미안하구나...'

실종자 수가 줄어들수록 팽목항은 조금씩 변해갔습니다.

1킬로미터 남짓한 거리에 세워진 천막이 하나둘 사라지고, 참사 100일... 헤아릴 수 없는 슬픔과 그리움이 나부끼는 항구 팽목항!

이곳을 추모의 공간으로 만들어 그날의 아픔과 고통, 교훈을 영원히 기억하자는 움직임이 본격화되고 있습니다.

KBS 뉴스 박상훈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