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월호 생존 화물기사들 “생계 마저 막막해요”
입력 2014.07.25 (07:25) 수정 2014.07.25 (09:06)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당시 가까스로 생존한 화물차 기사들이 많은데요.

100일이 지난 지금도 정신적 피해는 물론, 육체적 상처도 아물지 않은 채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학생 수십여 명을 구조하고 극적으로 살아난 화물차주 김동수 씨.

100일이 지난 지금.

오히려 더 많은 승객을 살리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바다를 지켜보는 일이 잦습니다.

유일한 생계수단인 화물차도 잃어 생계 활동은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생활비래봐야 제주도로부터 한 달에 백만 원 정도 받는 긴급복지비가 전부입니다.

<인터뷰> 김동수(세월호 사고 생존자) : "한 달에 못해도 천만 원을 벌어야 캐피탈(가정 빚과 화물차 할부금)이나 차 주유세 내고 유지비 내면 빠듯한데. 그게 안되니 막막하죠."

세월호가 기울면서 넘어진 온수기로 다리에 심한 화상을 입은 윤길옥 씨.

한 달에 250만 원씩 앞으로 3년 동안 갚아야 할 화물차 할부금에다, 언제 끝날지 모를 치료에 앞으로 4식구 생계가 막막합니다.

잠들면 나타나는 악몽은 다리의 상처만큼이나 깊습니다.

<인터뷰> 윤길옥(세월호 사고 생존자) : "학생들이 살려달라 해도 살려줄 수 없었던 것, 물속에서 내 자신도 죽었다 생각한 상태에서 나왔던 것"

세월호에서 구조된 화물차 기사는 모두 23명.

세월호특별법 제정은 늦어지고 보상 범주에 화물차가 포함될지 노심초사하며 힘겹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 세월호 생존 화물기사들 “생계 마저 막막해요”
    • 입력 2014-07-25 07:34:38
    • 수정2014-07-25 09:06:00
    뉴스광장
<앵커 멘트>

세월호 침몰 당시 가까스로 생존한 화물차 기사들이 많은데요.

100일이 지난 지금도 정신적 피해는 물론, 육체적 상처도 아물지 않은 채 생계에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강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세월호 침몰 사고 당시 학생 수십여 명을 구조하고 극적으로 살아난 화물차주 김동수 씨.

100일이 지난 지금.

오히려 더 많은 승객을 살리지 못했다는 자책감에 바다를 지켜보는 일이 잦습니다.

유일한 생계수단인 화물차도 잃어 생계 활동은 엄두도 내지 못합니다.

생활비래봐야 제주도로부터 한 달에 백만 원 정도 받는 긴급복지비가 전부입니다.

<인터뷰> 김동수(세월호 사고 생존자) : "한 달에 못해도 천만 원을 벌어야 캐피탈(가정 빚과 화물차 할부금)이나 차 주유세 내고 유지비 내면 빠듯한데. 그게 안되니 막막하죠."

세월호가 기울면서 넘어진 온수기로 다리에 심한 화상을 입은 윤길옥 씨.

한 달에 250만 원씩 앞으로 3년 동안 갚아야 할 화물차 할부금에다, 언제 끝날지 모를 치료에 앞으로 4식구 생계가 막막합니다.

잠들면 나타나는 악몽은 다리의 상처만큼이나 깊습니다.

<인터뷰> 윤길옥(세월호 사고 생존자) : "학생들이 살려달라 해도 살려줄 수 없었던 것, 물속에서 내 자신도 죽었다 생각한 상태에서 나왔던 것"

세월호에서 구조된 화물차 기사는 모두 23명.

세월호특별법 제정은 늦어지고 보상 범주에 화물차가 포함될지 노심초사하며 힘겹게 살아가고 있습니다

KBS 뉴스 강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