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스라엘, 공습 재개…하마스, 임시 휴전 요청
입력 2014.07.28 (07:16) 수정 2014.07.28 (08:4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가 임시 휴전과 교전을 반복하는 가운데 인명 피해는 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공격 재개에 하마스가 뒤늦게 24시간 휴전을 요청했지만 이스라엘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포격과 공습이 이어지는 가자지구.

앞서 이스라엘은 12시간 휴전에 이어 24시간 더 휴전 연장 의사를 밝혔지만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이 계속되자, 공격을 재개했습니다.

뒤늦게 하마스는 현지시각 오늘 낮 2시까지 24시간 임시 휴전을 요청했습니다.

<인터뷰> 사미 아부 주흐리(하마스 대변인) : "임시 휴전 제안은 UN 중재에 대한 우리의 대답입니다. 그리고 이슬람 명절 이드를 앞둔 팔레스타인 주민들을 위한 겁니다."

이스라엘은 그러나 하마스가 먼저 정전 합의를 깼다며 공격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전과 임시 휴전이 반복되며 팔레스타인 측 사망자는 천 명을 넘었고 이스라엘도 40여 명이 숨졌습니다.

예루살렘에서는 팔레스타인 청년 2명이 길을 가다 유대인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중태에 빠졌습니다.

국제사회의 중재 노력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존 케리(미 국무장관) : "함께 노력한다면 지속 가능한 휴전을 위해 나아갈 수 있습니다."

독일의 한 우주비행사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찍은 사진엔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상공 위로 날아다니는 로켓과 폭발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이 우주비행사는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 북에 올리며 '내 생애 가장 비극적인 사진이란 글'도 함께 올렸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 이스라엘, 공습 재개…하마스, 임시 휴전 요청
    • 입력 2014-07-28 07:19:37
    • 수정2014-07-28 08:43:11
    뉴스광장
<앵커 멘트>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단체 하마스가 임시 휴전과 교전을 반복하는 가운데 인명 피해는 늘고 있습니다.

이스라엘의 공격 재개에 하마스가 뒤늦게 24시간 휴전을 요청했지만 이스라엘은 받아들이지 않고 있습니다.

복창현 특파원이 보도합니다.

<리포트>

포격과 공습이 이어지는 가자지구.

앞서 이스라엘은 12시간 휴전에 이어 24시간 더 휴전 연장 의사를 밝혔지만 하마스의 로켓포 공격이 계속되자, 공격을 재개했습니다.

뒤늦게 하마스는 현지시각 오늘 낮 2시까지 24시간 임시 휴전을 요청했습니다.

<인터뷰> 사미 아부 주흐리(하마스 대변인) : "임시 휴전 제안은 UN 중재에 대한 우리의 대답입니다. 그리고 이슬람 명절 이드를 앞둔 팔레스타인 주민들을 위한 겁니다."

이스라엘은 그러나 하마스가 먼저 정전 합의를 깼다며 공격을 계속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교전과 임시 휴전이 반복되며 팔레스타인 측 사망자는 천 명을 넘었고 이스라엘도 40여 명이 숨졌습니다.

예루살렘에서는 팔레스타인 청년 2명이 길을 가다 유대인들에게 집단 폭행을 당해 중태에 빠졌습니다.

국제사회의 중재 노력도 계속되고 있습니다.

<인터뷰> 존 케리(미 국무장관) : "함께 노력한다면 지속 가능한 휴전을 위해 나아갈 수 있습니다."

독일의 한 우주비행사가 국제우주정거장에서 찍은 사진엔 이스라엘과 가자지구 상공 위로 날아다니는 로켓과 폭발 장면이 담겨 있습니다.

이 우주비행사는 사진을 자신의 페이스 북에 올리며 '내 생애 가장 비극적인 사진이란 글'도 함께 올렸습니다.

KBS 뉴스 복창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