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포도 주산지 바닷가·지리산 자락으로 이동
입력 2014.07.28 (07:20) 수정 2014.07.28 (08:13)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포도는 전통적으로 충북 영동에서 경북 상주까지의 내륙지방에서 재배되는 과일이었습니다.

대형 마트에서 판매되는 이 지역 포도의 비율은 49%에서 44%로 낮아진 반면, 지리산 자락과 서해안 지역에서 재배되는 포도비율은 2년 만에 14%에서 31%로 크게 높아졌습니다.

포도의 주산지가 바닷가나 지리산 자락으로 옮겨가고 있는 건데요.

이유는 열대야 때문이라고 합니다.

지형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름도 쉬어 간다는 지리산 자락, 수확이 한창인 포도밭이 나타납니다.

이곳에서 나는 포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캠벨 품종.

14% 설탕물 수준의 당도면 상품으로 치는데 이곳 포도는 당도가 설탕물 20% 수준에 이릅니다.

높은 당도의 비결은 서늘한 기온.

포도나무는 낮에 광합성을 통해 만든 당류를 기온이 낮은 밤에 열매로 보내 저장합니다.

하지만, 열대야로 밤 기온이 높아지면 이 당류를 나무가 크는데 써버려 당도가 떨어지는 겁니다.

이곳은 해발 500미터가 넘습니다.

지대가 높아 서늘한데다 산 정상과 골짜기를 번갈아 가며 부는 바람이 선선함을 더해줍니다.

밤기온이 낮은 지리산 자락이 포도의 새로운 재배지로 떠오른 이유입니다.

바닷가로 내려온 포도밭도 있습니다.

바닷물이 밀려 들어오는 갯벌 바로 옆 저지대가 포도밭입니다.

바닷 바람이 한여름밤 열기를 식혀주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오하(포도 재배 농민) : "바닷가 근처로 되어 있는 데라 자연바람이 잘 들어와요. 해풍을 쐬고 하면 당도도 잘 나오고 때깔도 잘 나오고"

기후변화로 유통업체들도 바빠졌습니다.

<인터뷰> 안상훈 대리(이마트 과일 구매팀) : "과일은 날씨가 조금만 변해도 맛이 아주 많이 변합니다. 그래서 새로운 산지를 발굴하기 위해 전국 팔도를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열대야가 과일의 재배지도를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 포도 주산지 바닷가·지리산 자락으로 이동
    • 입력 2014-07-28 07:23:35
    • 수정2014-07-28 08:13:29
    뉴스광장
<앵커 멘트>

포도는 전통적으로 충북 영동에서 경북 상주까지의 내륙지방에서 재배되는 과일이었습니다.

대형 마트에서 판매되는 이 지역 포도의 비율은 49%에서 44%로 낮아진 반면, 지리산 자락과 서해안 지역에서 재배되는 포도비율은 2년 만에 14%에서 31%로 크게 높아졌습니다.

포도의 주산지가 바닷가나 지리산 자락으로 옮겨가고 있는 건데요.

이유는 열대야 때문이라고 합니다.

지형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구름도 쉬어 간다는 지리산 자락, 수확이 한창인 포도밭이 나타납니다.

이곳에서 나는 포도는 우리나라에서 가장 많이 재배하는 캠벨 품종.

14% 설탕물 수준의 당도면 상품으로 치는데 이곳 포도는 당도가 설탕물 20% 수준에 이릅니다.

높은 당도의 비결은 서늘한 기온.

포도나무는 낮에 광합성을 통해 만든 당류를 기온이 낮은 밤에 열매로 보내 저장합니다.

하지만, 열대야로 밤 기온이 높아지면 이 당류를 나무가 크는데 써버려 당도가 떨어지는 겁니다.

이곳은 해발 500미터가 넘습니다.

지대가 높아 서늘한데다 산 정상과 골짜기를 번갈아 가며 부는 바람이 선선함을 더해줍니다.

밤기온이 낮은 지리산 자락이 포도의 새로운 재배지로 떠오른 이유입니다.

바닷가로 내려온 포도밭도 있습니다.

바닷물이 밀려 들어오는 갯벌 바로 옆 저지대가 포도밭입니다.

바닷 바람이 한여름밤 열기를 식혀주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김오하(포도 재배 농민) : "바닷가 근처로 되어 있는 데라 자연바람이 잘 들어와요. 해풍을 쐬고 하면 당도도 잘 나오고 때깔도 잘 나오고"

기후변화로 유통업체들도 바빠졌습니다.

<인터뷰> 안상훈 대리(이마트 과일 구매팀) : "과일은 날씨가 조금만 변해도 맛이 아주 많이 변합니다. 그래서 새로운 산지를 발굴하기 위해 전국 팔도를 돌아다니고 있습니다."

열대야가 과일의 재배지도를 바꾸고 있습니다.

KBS 뉴스 지형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