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 7.30 재·보궐선거
정치 신인들, ‘거물’ 이긴 비결은 지역 일꾼론
입력 2014.07.31 (21:16) 수정 2014.07.31 (22:3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정치 거물들이 줄줄이 고배를 마신 것과는 달리 지역출신 정치 신인들은 약진했습니다.

연고도 없는 유명 정치인보다는 지역토박이를 믿은겁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용남 후보는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손학규 후보와 맞붙게 되자 '수원의 아들'임을 내세웠습니다.

초중고는 물론 검사생활도 수원에서 했다며 지역 연고가 없는 손 후보의 약점을 집중 공략해 이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녹취> 김용남(새누리당 의원/경기 수원 병) : "우리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 뛰고 또 뛰는 국회의원이 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경기 김포에서 출마한 홍철호 후보도 3대째 김포에 살고 있고 자수성가로 사업을 일으킨 경력 등을 내세워 인지도에서 앞서는 김두관 전 경남지사를 눌렀습니다.

<인터뷰> 홍철호(새누리당 의원/경기 김포시) : "지역의 국회의원은 당연히 지역일꾼으로서의 역할이 우선시 돼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요."

거물 정치인들이 지역구를 바꿔가며 출마하는 것에 염증이 커지면서 지역 문제 해결을 약속한 정치신인들, 이른바 '지역일꾼론'이 더 통했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김만흠(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 : "중앙정치에 대한 명분이 확실하게 유권자들에게 호소력이 없을 경우에는 지역민의 이해관계에 충실한 사람이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오히려 호응을 받을 겁니다."

특히 투표율이 낮을수록 지역현안에 민감한 유권자들의 투표율이 높아 재보선에서의 지역일꾼론은 갈수록 위력을 발휘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 입니다.
  • 정치 신인들, ‘거물’ 이긴 비결은 지역 일꾼론
    • 입력 2014-07-31 21:17:23
    • 수정2014-07-31 22:31:37
    뉴스 9
<앵커 멘트>

정치 거물들이 줄줄이 고배를 마신 것과는 달리 지역출신 정치 신인들은 약진했습니다.

연고도 없는 유명 정치인보다는 지역토박이를 믿은겁니다.

김성주 기자입니다.

<리포트>

김용남 후보는 대선 주자로 거론되는 손학규 후보와 맞붙게 되자 '수원의 아들'임을 내세웠습니다.

초중고는 물론 검사생활도 수원에서 했다며 지역 연고가 없는 손 후보의 약점을 집중 공략해 이변의 주인공이 됐습니다.

<녹취> 김용남(새누리당 의원/경기 수원 병) : "우리 지역의 발전을 위해서 뛰고 또 뛰는 국회의원이 되겠습니다.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경기 김포에서 출마한 홍철호 후보도 3대째 김포에 살고 있고 자수성가로 사업을 일으킨 경력 등을 내세워 인지도에서 앞서는 김두관 전 경남지사를 눌렀습니다.

<인터뷰> 홍철호(새누리당 의원/경기 김포시) : "지역의 국회의원은 당연히 지역일꾼으로서의 역할이 우선시 돼야 한다고 생각을 하고요."

거물 정치인들이 지역구를 바꿔가며 출마하는 것에 염증이 커지면서 지역 문제 해결을 약속한 정치신인들, 이른바 '지역일꾼론'이 더 통했다는 평가입니다.

<인터뷰> 김만흠(한국정치아카데미 원장) : "중앙정치에 대한 명분이 확실하게 유권자들에게 호소력이 없을 경우에는 지역민의 이해관계에 충실한 사람이 지역 유권자들로부터 오히려 호응을 받을 겁니다."

특히 투표율이 낮을수록 지역현안에 민감한 유권자들의 투표율이 높아 재보선에서의 지역일꾼론은 갈수록 위력을 발휘할 전망입니다.

KBS 뉴스 김성주 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