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군, 대규모 사격 훈련으로 ‘북 무력 시위’ 맞대응
입력 2014.08.03 (21:25) 수정 2014.08.03 (22:2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잇단 무력 시위에 맞서 군이 대규모 화력훈련을 선보였습니다.

박격포와 자주포, 대전차 헬기 등이 총동원됐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작전 구역을 정찰하던 장갑차가 적의 움직임을 확인합니다.

<녹취> 집결 중인 적 전차 1개 중대. 기계화보병 1개 소대.

사격 명령이 떨어지자 장갑차에 장착된 4.2인치 박격포가 1차 공격을 시작합니다.

이어 K-55 자주포가 투입돼 155mm 포로 제압에 나섭니다.

적의 방공망이 무너지자 이번엔 '탱크 킬러'로 불리는 대전차 헬기 코브라가 근접 공격을 벌입니다.

완전한 적 궤멸을 위해 마지막에 투입된 화력은 우리 기술로 만든 K-9 자주포.

K-55 자주포보다 3배나 막강한 화력을 퍼부어 포격전을 종결합니다.

이번 훈련은 최근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남하한 북한의 방사포 발사 등 무력시위에 대응해 실전 능력을 향상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인터뷰> 전성휘 중령(26사단 전차대대장) : "기동부대와 다양한 화력 자산들이 통합된 실전적 훈련으로, 적 도발 시 강력하게 응징하도록 하기 위한 훈련입니다."

군은 앞으로 대대별로 진행하던 전투훈련을 사단급 이상 통합훈련 위주로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 군, 대규모 사격 훈련으로 ‘북 무력 시위’ 맞대응
    • 입력 2014-08-03 21:26:26
    • 수정2014-08-03 22:28:07
    뉴스 9
<앵커 멘트>

북한의 잇단 무력 시위에 맞서 군이 대규모 화력훈련을 선보였습니다.

박격포와 자주포, 대전차 헬기 등이 총동원됐습니다.

박석호 기자입니다.

<리포트>

작전 구역을 정찰하던 장갑차가 적의 움직임을 확인합니다.

<녹취> 집결 중인 적 전차 1개 중대. 기계화보병 1개 소대.

사격 명령이 떨어지자 장갑차에 장착된 4.2인치 박격포가 1차 공격을 시작합니다.

이어 K-55 자주포가 투입돼 155mm 포로 제압에 나섭니다.

적의 방공망이 무너지자 이번엔 '탱크 킬러'로 불리는 대전차 헬기 코브라가 근접 공격을 벌입니다.

완전한 적 궤멸을 위해 마지막에 투입된 화력은 우리 기술로 만든 K-9 자주포.

K-55 자주포보다 3배나 막강한 화력을 퍼부어 포격전을 종결합니다.

이번 훈련은 최근 군사분계선 인근까지 남하한 북한의 방사포 발사 등 무력시위에 대응해 실전 능력을 향상하는 데 초점을 맞췄습니다.

<인터뷰> 전성휘 중령(26사단 전차대대장) : "기동부대와 다양한 화력 자산들이 통합된 실전적 훈련으로, 적 도발 시 강력하게 응징하도록 하기 위한 훈련입니다."

군은 앞으로 대대별로 진행하던 전투훈련을 사단급 이상 통합훈련 위주로 강화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박석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