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고노담화 21주년…일 대사관 앞 추모제 거행
입력 2014.08.05 (12:32) 수정 2014.08.05 (13:1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는 일본이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처음 인정한 고노 담화를 발표한 지 꼭 21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담화 발표에는 위안부 할머니 열여섯 분의 증언이 결정적 역할을 했는데요,

한을 품은 채 먼저 세상을 뜨신 열네 분의 추모제가 거행됐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별세한 고 황금주 할머니를 비롯해 이미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자 열네 분의 영정이 나란히 놓였습니다.

일본의 사과 한마디 듣지 못한 채 한 많은 삶을 살다 간 넋을 위로하며 국화꽃이 바쳐집니다.

13살의 꽃다운 나이에 위안부로 끌려간 윤 모 할머니,

고노 담화 당시 증언에 나선 열여섯 분의 할머니 가운데 생존해있는 두 분 중 한 명이지만, 고령으로 지금은 아무런 기억도 없습니다.

<녹취> 윤00(증언청취 할머니) : "(할머니 예전에 유족회 사무실에서 일본 사람들 만나셨던 거 기억하세요? 말씀 나누셨던거?) 몰라, 몰라."

당시 증언 청취에 참석한 유일한 우리 측 인사였던 양순임 씨는 할머니들에겐 일본어를 듣는 것조차 힘겨운 일이었다고 회고합니다.

<인터뷰> 양순임(고노담화 증언청취 참석자) : "일본말 하니까 놀래서 내 등 뒤에 숨어서 안 나오는 거예요. 또 잡아간다고..."

5일 동안 눈물바다 속에 이뤄진 할머니들의 증언, 각종 사연에 일본 정부 관계자들도 눈물을 참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그분들도) 같이 울고 또 사죄하고 개인별로 계속 죄송합니다 하면서..."

고노 담화 21년, 정부는 내년 말까지 백서를 발간하는 등 위안부 문제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지만 일본의 적반하장식 태도가 계속되는 한 아직 갈 길은 멀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고노담화 21주년…일 대사관 앞 추모제 거행
    • 입력 2014-08-05 12:33:26
    • 수정2014-08-05 13:10:03
    뉴스 12
<앵커 멘트>

어제는 일본이 위안부 문제의 강제성을 처음 인정한 고노 담화를 발표한 지 꼭 21주년이 되는 날이었습니다.

담화 발표에는 위안부 할머니 열여섯 분의 증언이 결정적 역할을 했는데요,

한을 품은 채 먼저 세상을 뜨신 열네 분의 추모제가 거행됐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별세한 고 황금주 할머니를 비롯해 이미 세상을 떠난 위안부 피해자 열네 분의 영정이 나란히 놓였습니다.

일본의 사과 한마디 듣지 못한 채 한 많은 삶을 살다 간 넋을 위로하며 국화꽃이 바쳐집니다.

13살의 꽃다운 나이에 위안부로 끌려간 윤 모 할머니,

고노 담화 당시 증언에 나선 열여섯 분의 할머니 가운데 생존해있는 두 분 중 한 명이지만, 고령으로 지금은 아무런 기억도 없습니다.

<녹취> 윤00(증언청취 할머니) : "(할머니 예전에 유족회 사무실에서 일본 사람들 만나셨던 거 기억하세요? 말씀 나누셨던거?) 몰라, 몰라."

당시 증언 청취에 참석한 유일한 우리 측 인사였던 양순임 씨는 할머니들에겐 일본어를 듣는 것조차 힘겨운 일이었다고 회고합니다.

<인터뷰> 양순임(고노담화 증언청취 참석자) : "일본말 하니까 놀래서 내 등 뒤에 숨어서 안 나오는 거예요. 또 잡아간다고..."

5일 동안 눈물바다 속에 이뤄진 할머니들의 증언, 각종 사연에 일본 정부 관계자들도 눈물을 참지 못했습니다.

<인터뷰> "(그분들도) 같이 울고 또 사죄하고 개인별로 계속 죄송합니다 하면서..."

고노 담화 21년, 정부는 내년 말까지 백서를 발간하는 등 위안부 문제에 적극 대응한다는 계획이지만 일본의 적반하장식 태도가 계속되는 한 아직 갈 길은 멀어 보입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