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소 생간, 눈에 기생충 감염 ‘위험’…자칫 실명까지
입력 2014.08.05 (21:38) 수정 2014.08.05 (22:00) 뉴스9(경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소 생간을 즐겨 드시는 분들 있을 텐데요.

그런데 조심하셔야 겠습니다.

소의 생간에는 눈 망막세포를 파괴시키는 기생충이 있어 자칫 실명을 할 수도 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깃집에서 손님상에 흔히 내놓기도 하는 소의 생간.

눈에 좋다며 이 소 생간을 즐겨 먹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 50대 남성은 소 생간을 먹은 뒤 눈이 좋아지긴 커녕 오히려 한쪽 시력을 거의 잃었습니다.

<인터뷰> 안정탁(생간 섭취 후 시력저하) : "지금 눈이 잘 보이질 않습니다. 90%는 안보입니다"

원인은 개회충, 안구 위 아래로 왔다갔다 헤집으며 망막세포를 파괴시켰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우세준(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 : "전체 환자의 약 15%정도는 법적 실명에 이를 정도의 아주 심각한 시력 저하를 초래하기 때문에..."

분당서울대병원 조사 결과, 개회충 눈병 환자의 81%는 최근 생간을 먹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고기 섭취는 개회충 눈병에 걸릴 위험을 2배 올린데 반해, 생간 섭취는 15배까지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소의 생간에 있던 개회충이 애벌레 형태로 사람의 간이나 폐 등 몸 속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다가 혈액을 타고 눈까지 침투한 겁니다.

<인터뷰> 홍성태(서울의대 기생충학교실 교수) : "간이나 폐에 몇 백 마리 유충이 들어있다 해도 사람들이 모르고 지나가고요. 이제 안구에 들어가면 시력이 흐려지니까 시야가 뿌옇게 되거든요."

기생충이 가장 많은 장기가 바로 간이기 때문에 익히지 않고 날로 먹는 건 기생충 애벌레를 그대로 먹는 거나 다름없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소 생간, 눈에 기생충 감염 ‘위험’…자칫 실명까지
    • 입력 2014-08-05 20:40:36
    • 수정2014-08-05 22:00:37
    뉴스9(경인)
<앵커 멘트>

소 생간을 즐겨 드시는 분들 있을 텐데요.

그런데 조심하셔야 겠습니다.

소의 생간에는 눈 망막세포를 파괴시키는 기생충이 있어 자칫 실명을 할 수도 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고깃집에서 손님상에 흔히 내놓기도 하는 소의 생간.

눈에 좋다며 이 소 생간을 즐겨 먹는 경우도 많습니다.

이 50대 남성은 소 생간을 먹은 뒤 눈이 좋아지긴 커녕 오히려 한쪽 시력을 거의 잃었습니다.

<인터뷰> 안정탁(생간 섭취 후 시력저하) : "지금 눈이 잘 보이질 않습니다. 90%는 안보입니다"

원인은 개회충, 안구 위 아래로 왔다갔다 헤집으며 망막세포를 파괴시켰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우세준(분당서울대병원 안과 교수) : "전체 환자의 약 15%정도는 법적 실명에 이를 정도의 아주 심각한 시력 저하를 초래하기 때문에..."

분당서울대병원 조사 결과, 개회충 눈병 환자의 81%는 최근 생간을 먹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생고기 섭취는 개회충 눈병에 걸릴 위험을 2배 올린데 반해, 생간 섭취는 15배까지 높인다는 연구 결과도 나왔습니다.

소의 생간에 있던 개회충이 애벌레 형태로 사람의 간이나 폐 등 몸 속 여기저기를 돌아다니다가 혈액을 타고 눈까지 침투한 겁니다.

<인터뷰> 홍성태(서울의대 기생충학교실 교수) : "간이나 폐에 몇 백 마리 유충이 들어있다 해도 사람들이 모르고 지나가고요. 이제 안구에 들어가면 시력이 흐려지니까 시야가 뿌옇게 되거든요."

기생충이 가장 많은 장기가 바로 간이기 때문에 익히지 않고 날로 먹는 건 기생충 애벌레를 그대로 먹는 거나 다름없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9(경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