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6사단 의무대서도 가혹 행위…축소 급급
입력 2014.08.05 (23:36) 수정 2014.08.06 (01:23)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군에서 집단 폭행과 가혹 행위 피해자가 과연 윤 일병 한 명뿐이었을까요?윤 일병 사망 1년 전쯤 6사단 의무대에서도 비슷한 범죄가 있었던 게 확인됐습니다.

당시 사건 처리도 이번 윤 일병 사건처럼 축소에 급급했습니다.

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6사단 의무대 임 모 일병이 자살을 시도했습니다.

선임병들의 가혹 행위 때문입니다.

임 일병은 선임병들로부터 상습 폭행에, 다리털 뽑기, 혈압계로 목 조르기, 이름 모를 약 강제 투약에다 성추행까지 온갖 가혹 행위를 당했습니다.

KBS가 입수한 임 일병 면담 기록입니다.

임 일병은 여러 차례 간부들에게 도움을 호소했지만 중대장은 임 일병과 가해 병사를 한자리에 앉혀 화해시키는 걸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그 뒤로도 선임병들의 괴롭힘은 계속됐고 결국 자살 시도 이후에야 헌병대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녹취> 임00 (군 내 가혹행위 피해자) : "헌병대에서 그랬어요. 네가 즐긴 거 아니냐고 동조한 거 아니냐며, 네가 잘못됐을 수 있다 널 조사해야겠다는 식으로 막 이야기 하는거예요."

가해자로 지목된 11명 중, 1명은 벌금 30만 원 다른 1명은 전역해 재판을 받는 데 그쳤습니다.

또, 중대장은 견책에 6개월 징계 유예 등 솜방망이 징계만 이뤄졌습니다.

이 사건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고 의병 전역한 임 일병은 현재 7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임 일병 사건을 조사한 국가인권위원회는 전역한 다른 선임병 2명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6사단 의무대서도 가혹 행위…축소 급급
    • 입력 2014-08-05 23:38:22
    • 수정2014-08-06 01:23:01
    뉴스라인
<앵커 멘트>

군에서 집단 폭행과 가혹 행위 피해자가 과연 윤 일병 한 명뿐이었을까요?윤 일병 사망 1년 전쯤 6사단 의무대에서도 비슷한 범죄가 있었던 게 확인됐습니다.

당시 사건 처리도 이번 윤 일병 사건처럼 축소에 급급했습니다.

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지난해 8월 6사단 의무대 임 모 일병이 자살을 시도했습니다.

선임병들의 가혹 행위 때문입니다.

임 일병은 선임병들로부터 상습 폭행에, 다리털 뽑기, 혈압계로 목 조르기, 이름 모를 약 강제 투약에다 성추행까지 온갖 가혹 행위를 당했습니다.

KBS가 입수한 임 일병 면담 기록입니다.

임 일병은 여러 차례 간부들에게 도움을 호소했지만 중대장은 임 일병과 가해 병사를 한자리에 앉혀 화해시키는 걸로 마무리 지었습니다.

그 뒤로도 선임병들의 괴롭힘은 계속됐고 결국 자살 시도 이후에야 헌병대 조사가 시작됐습니다.

<녹취> 임00 (군 내 가혹행위 피해자) : "헌병대에서 그랬어요. 네가 즐긴 거 아니냐고 동조한 거 아니냐며, 네가 잘못됐을 수 있다 널 조사해야겠다는 식으로 막 이야기 하는거예요."

가해자로 지목된 11명 중, 1명은 벌금 30만 원 다른 1명은 전역해 재판을 받는 데 그쳤습니다.

또, 중대장은 견책에 6개월 징계 유예 등 솜방망이 징계만 이뤄졌습니다.

이 사건으로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진단을 받고 의병 전역한 임 일병은 현재 7개월째 정신과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임 일병 사건을 조사한 국가인권위원회는 전역한 다른 선임병 2명에 대해서도 검찰 수사를 의뢰했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