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집 보러 와서 귀금속·현금 절도
입력 2014.08.07 (12:34) 수정 2014.08.07 (13:11)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리포트>

집을 보러 온 것처럼 속이고 서울 강남의 고급 아파트에 들어가 귀금속과 현금을 훔쳐 달아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집을 내놓으신 분들은 보안에 더욱 주의하셔야겠습니다.

홍화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아파트, 한 남성이 설명을 듣더니 안으로 들어갑니다.

부동산 중개업자와 함께 집을 보러왔다는 겁니다.

잠시 뒤 이 남성은 다급한 일이 있는 듯 아파트에서 서둘러 뛰어나옵니다.

이 남성이 다녀간 뒤 고가의 외제 시계와 반지 등 귀중품이 모조리 사라졌습니다.

장롱에 넣을 공간을 재보겠다며 안방에 들어가 시간을 끌자 집 주인인 할머니는 잠시 물을 뜨러 자리를 비웠는데,

그사이 귀중품을 훔쳐 달아난 겁니다.

<녹취> 이○○(피해자/음성변조) : "아저씨 어디갔어 그러니까 차 빼러 갔다고 그려. 조금 있다 할아버지 시계가 없네 그러고 안방에 가니까 내 것도 다 없어졌어."

집을 보러 온 것처럼 속인 남성은 44살 김모 씨.

집에 노인만 있거나 주인 혼자 있는 집을 주로 범행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김 씨가 지난 3달 동안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9곳을 돌며 훔친 금품은 시가 4천5백만 원짜리 고가 시계를 포함해 1억 2천여 만 원어치에 이릅니다.

<녹취> 김00(피의자/음성변조) : "그냥 밖에 나와 있는게 대부분 시곕니다, 아무래도 이쪽이 잘사는 동네니까."

<녹취> 김준홍(서울 서초경찰서 강력6팀) : "귀중품들은 안 보보이는 곳에 보관하신 다음에 부동산 관계자나 손님을 맞이하시는 게 (좋습니다.)

경찰은 알려지지 않은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김씨를 상대로 여죄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집 보러 와서 귀금속·현금 절도
    • 입력 2014-08-07 12:36:37
    • 수정2014-08-07 13:11:37
    뉴스 12
<리포트>

집을 보러 온 것처럼 속이고 서울 강남의 고급 아파트에 들어가 귀금속과 현금을 훔쳐 달아난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집을 내놓으신 분들은 보안에 더욱 주의하셔야겠습니다.

홍화경 기자입니다.

<리포트>

서울 강남의 한 고급 아파트, 한 남성이 설명을 듣더니 안으로 들어갑니다.

부동산 중개업자와 함께 집을 보러왔다는 겁니다.

잠시 뒤 이 남성은 다급한 일이 있는 듯 아파트에서 서둘러 뛰어나옵니다.

이 남성이 다녀간 뒤 고가의 외제 시계와 반지 등 귀중품이 모조리 사라졌습니다.

장롱에 넣을 공간을 재보겠다며 안방에 들어가 시간을 끌자 집 주인인 할머니는 잠시 물을 뜨러 자리를 비웠는데,

그사이 귀중품을 훔쳐 달아난 겁니다.

<녹취> 이○○(피해자/음성변조) : "아저씨 어디갔어 그러니까 차 빼러 갔다고 그려. 조금 있다 할아버지 시계가 없네 그러고 안방에 가니까 내 것도 다 없어졌어."

집을 보러 온 것처럼 속인 남성은 44살 김모 씨.

집에 노인만 있거나 주인 혼자 있는 집을 주로 범행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김 씨가 지난 3달 동안 서울 강남 일대 아파트 9곳을 돌며 훔친 금품은 시가 4천5백만 원짜리 고가 시계를 포함해 1억 2천여 만 원어치에 이릅니다.

<녹취> 김00(피의자/음성변조) : "그냥 밖에 나와 있는게 대부분 시곕니다, 아무래도 이쪽이 잘사는 동네니까."

<녹취> 김준홍(서울 서초경찰서 강력6팀) : "귀중품들은 안 보보이는 곳에 보관하신 다음에 부동산 관계자나 손님을 맞이하시는 게 (좋습니다.)

경찰은 알려지지 않은 피해가 더 있을 것으로 보고 김씨를 상대로 여죄를 추궁하고 있습니다.

KBS 뉴스 홍화경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