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교황, 대전에서도 소탈한 ‘파격 행보’
입력 2014.08.16 (07:26) 수정 2014.08.16 (08: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대전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파격적이면서도 소탈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대전까지 오는 길에 일반인들과 같은 기차에 타고, 미사 직전까지도 신자들 한 가운데로 임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역 대합실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나타나자, 시민들이 큰 박수와 축복의 말을 건넵니다.

<녹취> "와~! 건강하세요~!"

경호원을 뒤로 물린 프란치스코 교황은 스스럼없이 다가와 사람들의 손을 하나하나 잡습니다.

예정된 헬기 대신 KTX를 선택한 프란치스코 교황.

더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하려고 내린 결정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연자(부산시 양정동) : "너무 가슴이 벅차고 이런 행운이 오리라고는 생각도 안 했는데 저 같은 서민한테도 이렇게 손을 잡아주셨으니 너무 감사하고.."

교황의 소탈한 파격은 차를 타고 이동할 때도 이어졌습니다.

자신을 기다리던 시민들을 향해 차창을 내려 손을 흔들고..

<녹취> "교황님!"

할아버지가 안고 있는 손자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축복을 빌었습니다.

<인터뷰> 박중하(대전시 갈마동) : "영광스럽죠. 얘 외할머니가 천주교를 믿는데 한 번 보려고 왔다가 우연찮게 봐가지고 영광스러워요."

미사를 집전할 월드컵경기장에 도착한 교황은 미사 직전까지도, 미사에 참석하지 못하는 신자들을 위해 차를 수시로 세우며 축복을 전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교황, 대전에서도 소탈한 ‘파격 행보’
    • 입력 2014-08-16 07:29:38
    • 수정2014-08-16 08:21:36
    뉴스광장
<앵커 멘트>

어제 대전을 방문한 프란치스코 교황은 파격적이면서도 소탈한 행보를 이어갔습니다.

대전까지 오는 길에 일반인들과 같은 기차에 타고, 미사 직전까지도 신자들 한 가운데로 임했습니다.

이재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대전역 대합실에 프란치스코 교황이 나타나자, 시민들이 큰 박수와 축복의 말을 건넵니다.

<녹취> "와~! 건강하세요~!"

경호원을 뒤로 물린 프란치스코 교황은 스스럼없이 다가와 사람들의 손을 하나하나 잡습니다.

예정된 헬기 대신 KTX를 선택한 프란치스코 교황.

더 많은 시민들과 함께 하려고 내린 결정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연자(부산시 양정동) : "너무 가슴이 벅차고 이런 행운이 오리라고는 생각도 안 했는데 저 같은 서민한테도 이렇게 손을 잡아주셨으니 너무 감사하고.."

교황의 소탈한 파격은 차를 타고 이동할 때도 이어졌습니다.

자신을 기다리던 시민들을 향해 차창을 내려 손을 흔들고..

<녹취> "교황님!"

할아버지가 안고 있는 손자의 머리를 쓰다듬으며 축복을 빌었습니다.

<인터뷰> 박중하(대전시 갈마동) : "영광스럽죠. 얘 외할머니가 천주교를 믿는데 한 번 보려고 왔다가 우연찮게 봐가지고 영광스러워요."

미사를 집전할 월드컵경기장에 도착한 교황은 미사 직전까지도, 미사에 참석하지 못하는 신자들을 위해 차를 수시로 세우며 축복을 전했습니다.

KBS 뉴스 이재희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