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세월호 ‘침몰’
여야, ‘세월호법’ 강대강 대치…내일 회동 분수령
입력 2014.08.18 (21:13) 수정 2014.08.18 (22:18)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임시국회 회기를 하루 앞둔 오늘도 여야는 세월호법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내일 막판 협상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강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여러 차례 원내대표 간 접촉에도 불구하고 세월호특별법에 대한 이견을 오늘도 좁히지 못했습니다.

본회의도 취소됐습니다.

핵심 쟁점은 특별검사 추천권 문제.

특검 추천권을 진상조사위에 부여하자는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해 새누리당은 법과 원칙을 무시할 순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이완구(새누리당 원내대표) : "기본적으로 실정법을 변형시켜서까지는 할 수 없다 그걸 협상으로 삼는다면 누가 국회를 믿겠나?"

여당은 당장 급한 '단원고3학년 특례입학법안'과 '국정감사 분리 실시법안'이라도 먼저 처리하자고 제안했지만 야당은 특별법이 우선이라며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녹취> 박범계(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 : "특별법의 타결 없이는 세월호 대학 입학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과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처리도 없다는 입장."

여야 원내대표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내일 막판 협상에 나섭니다.

여당이 실정법은 건드리지 않고 특검 추천권을 한발 양보할 묘안을 내놓는게 관건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여당 입장에선 특별법에 연계돼 묶여 있는 경제살리기 법안 처리가 아쉬운 상황.

야당 입장에서도 민생법안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비판이 부담스러운 만큼, 극적 합의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 여야, ‘세월호법’ 강대강 대치…내일 회동 분수령
    • 입력 2014-08-18 21:14:21
    • 수정2014-08-18 22:18:32
    뉴스 9
<앵커 멘트>

임시국회 회기를 하루 앞둔 오늘도 여야는 세월호법 합의에 이르지 못했습니다.

내일 막판 협상만을 남겨두고 있습니다.

강민수 기자입니다.

<리포트>

여야는 여러 차례 원내대표 간 접촉에도 불구하고 세월호특별법에 대한 이견을 오늘도 좁히지 못했습니다.

본회의도 취소됐습니다.

핵심 쟁점은 특별검사 추천권 문제.

특검 추천권을 진상조사위에 부여하자는 새정치민주연합에 대해 새누리당은 법과 원칙을 무시할 순 없다며 선을 그었습니다.

<녹취> 이완구(새누리당 원내대표) : "기본적으로 실정법을 변형시켜서까지는 할 수 없다 그걸 협상으로 삼는다면 누가 국회를 믿겠나?"

여당은 당장 급한 '단원고3학년 특례입학법안'과 '국정감사 분리 실시법안'이라도 먼저 처리하자고 제안했지만 야당은 특별법이 우선이라며 여당을 압박했습니다.

<녹취> 박범계(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변인) : "특별법의 타결 없이는 세월호 대학 입학 지원에 관한 특별법안과 국정감사 및 조사에 관한 법률 개정안의 처리도 없다는 입장."

여야 원내대표는 임시국회 마지막 날인 내일 막판 협상에 나섭니다.

여당이 실정법은 건드리지 않고 특검 추천권을 한발 양보할 묘안을 내놓는게 관건이란 관측도 나옵니다.

여당 입장에선 특별법에 연계돼 묶여 있는 경제살리기 법안 처리가 아쉬운 상황.

야당 입장에서도 민생법안의 발목을 잡고 있다는 비판이 부담스러운 만큼, 극적 합의 가능성도 있습니다.

KBS 뉴스 강민수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