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못 믿을 ‘증권사 자문’…오히려 수익률 하락
입력 2014.08.18 (21:36) 수정 2014.08.18 (22:00)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주식투자하실 때 증권사 직원 말에 솔깃한 적 있으시죠.

증권사 자문을 받은 고객이 그렇지 않은 고객보다 오히려 수익률이 낮았습니다.

왜 그런지 공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회사원 이태경 씨는 증권사 직원에게 자문해 6년째 주식투자를 해왔습니다.

그런데 수익을 내기는 커녕 원금까지 손실을 봤습니다.

<인터뷰> 이태경(회사원) : "증권사 직원들이 뭐 이것저것 유망하다고 저한테 추천해서 제가 여러 번 거래를 해봤는데 결과적으로 나중에 보니까 수익이 많이, 그리 높지도 않고 오히려 떨어지더라고요."

실제로 국내 한 증권사가 고객 5만 3천 명의 거래 자료를 분석해봤더니, 증권사 영업직원의 관리를 받는 고객이 전담 관리자가 없는 경우보다 많게는 6% 포인트나 수익률이 낮았습니다.

증권사 직원들이 고객의 수익보다는 수수료 수입을 늘리기 위해 잦는 거래를 유도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서성원(한화투자증권 상무) : "성과급 체계가 고객의 매매 수수료에 연동되다 보니 본의 아니게 그렇게 잦은 거래를 유도하는 경우도 일부 있다고 판단이 됩니다."

잦은 주식 거래가 수익률을 얼마나 떨어뜨리는 지도 확인됐습니다.

이 증권사의 경우 1년에 20번 이상 주식을 사고 판 투자자들이 단 한 번만 사고 판 투자자들에 비해 수익률이 4배나 낮았습니다.

손실을 입어도 어김없이 붙는 매매 수수료와 세금이 그만큼 수익률을 깎아먹는 겁니다.

따라서, 주식투자를 할 때는 증권사 직원의 매매 권유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말고, 다양한 정보를 종합해 매매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 못 믿을 ‘증권사 자문’…오히려 수익률 하락
    • 입력 2014-08-18 21:36:57
    • 수정2014-08-18 22:00:04
    뉴스 9
<앵커 멘트>

주식투자하실 때 증권사 직원 말에 솔깃한 적 있으시죠.

증권사 자문을 받은 고객이 그렇지 않은 고객보다 오히려 수익률이 낮았습니다.

왜 그런지 공아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회사원 이태경 씨는 증권사 직원에게 자문해 6년째 주식투자를 해왔습니다.

그런데 수익을 내기는 커녕 원금까지 손실을 봤습니다.

<인터뷰> 이태경(회사원) : "증권사 직원들이 뭐 이것저것 유망하다고 저한테 추천해서 제가 여러 번 거래를 해봤는데 결과적으로 나중에 보니까 수익이 많이, 그리 높지도 않고 오히려 떨어지더라고요."

실제로 국내 한 증권사가 고객 5만 3천 명의 거래 자료를 분석해봤더니, 증권사 영업직원의 관리를 받는 고객이 전담 관리자가 없는 경우보다 많게는 6% 포인트나 수익률이 낮았습니다.

증권사 직원들이 고객의 수익보다는 수수료 수입을 늘리기 위해 잦는 거래를 유도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서성원(한화투자증권 상무) : "성과급 체계가 고객의 매매 수수료에 연동되다 보니 본의 아니게 그렇게 잦은 거래를 유도하는 경우도 일부 있다고 판단이 됩니다."

잦은 주식 거래가 수익률을 얼마나 떨어뜨리는 지도 확인됐습니다.

이 증권사의 경우 1년에 20번 이상 주식을 사고 판 투자자들이 단 한 번만 사고 판 투자자들에 비해 수익률이 4배나 낮았습니다.

손실을 입어도 어김없이 붙는 매매 수수료와 세금이 그만큼 수익률을 깎아먹는 겁니다.

따라서, 주식투자를 할 때는 증권사 직원의 매매 권유에 지나치게 의존하지 말고, 다양한 정보를 종합해 매매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합니다.

KBS 뉴스 공아영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