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인비, LPGA 챔피언십 2년 연속 우승
입력 2014.08.19 (00:25) 수정 2014.08.19 (01:15)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박인비가 미국 여자프로골프투어 4번째 메이저 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우승했습니다.

침묵의 암살자로 불릴 정도로 강심장인 박인비는 위기에서 전혀 흔들리지 않고 역전 우승을 거뒀습니다.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린시컴에 한 타 뒤진 박인비가 마지막 홀에서 실수로 위기에 빠집니다.

그러나 박인비는 4.5m 거리의 부담되는 파 퍼팅을 성공시켰습니다.

긴장한 린시컴이 18번 홀에서 보기를 범해 박인비는 극적으로 경기를 연장전으로 몰고 갔습니다.

연장 첫 홀, 자신감을 잃은 린시컴의 파 퍼팅이 빗나간 반면,

박인비는 침착하게 파를 성공시켜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인터뷰> 박인비(선수) : "두 번이나 (LPGA 챔피언십) 트로피에 이름을 올리게 돼 정말 영광입니다."

드라이버샷 비거리가 장타자인 린시컴보다 20m 이상 뒤지고, 장점이던 퍼팅도 린시컴과 거의 비슷했던 박인비가, 극적인 역전 우승을 거둔 원동력은 바로 결정적인 순간이나 위기에서 더욱 강해지는 특유의 정신력입니다.

박인비는 퍼팅을 30번이나 할 정도로 퍼팅 감각이 좋지는 않았지만, 승패의 분수령이 된 마지막 두 홀에서는 컴퓨터 퍼팅을 되찾았습니다.

<인터뷰> 박인비(선수) : "17번홀과 18번홀에서 퍼팅을 잘해서 연장전으로 가 우승할 수 있었습니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 5승을 포함해 LPGA 11승을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 박인비, LPGA 챔피언십 2년 연속 우승
    • 입력 2014-08-19 00:26:17
    • 수정2014-08-19 01:15:45
    뉴스라인
<앵커 멘트>

박인비가 미국 여자프로골프투어 4번째 메이저 대회인 LPGA챔피언십에서 2년 연속 우승했습니다.

침묵의 암살자로 불릴 정도로 강심장인 박인비는 위기에서 전혀 흔들리지 않고 역전 우승을 거뒀습니다.

정충희 기자입니다.

<리포트>

린시컴에 한 타 뒤진 박인비가 마지막 홀에서 실수로 위기에 빠집니다.

그러나 박인비는 4.5m 거리의 부담되는 파 퍼팅을 성공시켰습니다.

긴장한 린시컴이 18번 홀에서 보기를 범해 박인비는 극적으로 경기를 연장전으로 몰고 갔습니다.

연장 첫 홀, 자신감을 잃은 린시컴의 파 퍼팅이 빗나간 반면,

박인비는 침착하게 파를 성공시켜 극적인 우승을 차지했습니다.

<인터뷰> 박인비(선수) : "두 번이나 (LPGA 챔피언십) 트로피에 이름을 올리게 돼 정말 영광입니다."

드라이버샷 비거리가 장타자인 린시컴보다 20m 이상 뒤지고, 장점이던 퍼팅도 린시컴과 거의 비슷했던 박인비가, 극적인 역전 우승을 거둔 원동력은 바로 결정적인 순간이나 위기에서 더욱 강해지는 특유의 정신력입니다.

박인비는 퍼팅을 30번이나 할 정도로 퍼팅 감각이 좋지는 않았지만, 승패의 분수령이 된 마지막 두 홀에서는 컴퓨터 퍼팅을 되찾았습니다.

<인터뷰> 박인비(선수) : "17번홀과 18번홀에서 퍼팅을 잘해서 연장전으로 가 우승할 수 있었습니다."

박인비는 메이저 대회 5승을 포함해 LPGA 11승을 기록했습니다.

KBS 뉴스 정충희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