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박 대통령 “테러·화재 상황 대비 훈련해야”
입력 2014.08.19 (12:10) 수정 2014.08.19 (13:20)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을지연습 이틀째인 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국무회의를 잇따라 주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가 위기 관리는 북한 위협에 대한 대응 뿐 아니라 테러와 화재 등에 대한 훈련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을지연습 이틀째인 오늘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을지 NSC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 해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진 을지 국무회의에서 국가 위기 관리는 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것뿐 아니라 각종 재난사고와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테러나 화재 등 복합적인 상황에 대비한 훈련도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또 군납 비리와 장병 사고 등이 계속 발생하는 것은 우리 군과 군가의 안전을 크게 위협할 수 있다며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병영 문화 혁신을 국가 안보차원의 과제로 생각하고 강력히 그리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병영 문화를 완전히 새롭게 혁신하라고 거듭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을지 국무회의 뒤 국무회의를 잇따라 열어 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 박 대통령 “테러·화재 상황 대비 훈련해야”
    • 입력 2014-08-19 12:11:57
    • 수정2014-08-19 13:20:27
    뉴스 12
<앵커 멘트>

을지연습 이틀째인 오늘 박근혜 대통령이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와 국무회의를 잇따라 주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국가 위기 관리는 북한 위협에 대한 대응 뿐 아니라 테러와 화재 등에 대한 훈련도 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리포트>

박근혜 대통령은 을지연습 이틀째인 오늘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을지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주재했습니다.

박 대통령이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을지 NSC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 해에 이어 두번째입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진 을지 국무회의에서 국가 위기 관리는 안보 위협에 대응하는 것뿐 아니라 각종 재난사고와 다중 이용시설에 대한 테러나 화재 등 복합적인 상황에 대비한 훈련도 해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또 군납 비리와 장병 사고 등이 계속 발생하는 것은 우리 군과 군가의 안전을 크게 위협할 수 있다며 국민을 실망시키는 일이 다시는 없도록 근본적인 대책을 마련하라고 지시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이어 병영 문화 혁신을 국가 안보차원의 과제로 생각하고 강력히 그리고 지속적으로 추진해 병영 문화를 완전히 새롭게 혁신하라고 거듭 주문했습니다.

박 대통령은 을지 국무회의 뒤 국무회의를 잇따라 열어 경제 활성화 방안 등을 논의했습니다.

KBS 뉴스 송창언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