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남부 또 폭우…모레까지 최고 200㎜ 집중호우
입력 2014.08.19 (19:01) 수정 2014.08.19 (19:40) 뉴스 7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집중호우로 피해가 잇따랐던 남부지방에 밤사이 또 다시 장대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내일 오후부터는 빗줄기가 더 굵어져 모레까지 최고 200mm의 집중호우가 예보됐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낮 동안 비가 주춤했던 남부지방으로 또 다시 비구름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밤부터 빗줄기가 점차 굵어져 내일 새벽까지 전남과 경남 지역은 곳에 따라 강한 비가 오겠습니다.

내일 오전에는 비가 잠시 그치겠지만, 오후부터는 남부지방에 또 한 차례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한반도 북서쪽의 찬 공기와 남동쪽의 더운 고기압 사이에 만들어진 좁은 비구름 통로를 따라 중국 남쪽의 열대 저압부로부터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열대저압부는 점차 온대저기압으로 바뀌겠지만, 강한 비바람을 몰고 모레쯤 우리나라로 북상하겠습니다.

모레까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50에서 15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 특히 남해안과 일부 산간 지역에는 2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또 충청과 남부지방에는 돌풍이 불고 벼락이 치면서 한 시간에 30mm가 넘는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미 많은 비가 내린 데다 또 다시 집중호우가 예상돼 산사태와 붕괴 사고, 농경지의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며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해안 지역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 남부 또 폭우…모레까지 최고 200㎜ 집중호우
    • 입력 2014-08-19 19:03:31
    • 수정2014-08-19 19:40:42
    뉴스 7
<앵커 멘트>

집중호우로 피해가 잇따랐던 남부지방에 밤사이 또 다시 장대비가 쏟아질 것으로 보입니다.

특히 내일 오후부터는 빗줄기가 더 굵어져 모레까지 최고 200mm의 집중호우가 예보됐습니다.

이정훈 기자입니다.

<리포트>

낮 동안 비가 주춤했던 남부지방으로 또 다시 비구름이 몰려오고 있습니다.

밤부터 빗줄기가 점차 굵어져 내일 새벽까지 전남과 경남 지역은 곳에 따라 강한 비가 오겠습니다.

내일 오전에는 비가 잠시 그치겠지만, 오후부터는 남부지방에 또 한 차례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한반도 북서쪽의 찬 공기와 남동쪽의 더운 고기압 사이에 만들어진 좁은 비구름 통로를 따라 중국 남쪽의 열대 저압부로부터 많은 수증기가 유입되고 있기 때문입니다.

이 열대저압부는 점차 온대저기압으로 바뀌겠지만, 강한 비바람을 몰고 모레쯤 우리나라로 북상하겠습니다.

모레까지 수도권을 제외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 50에서 150mm의 많은 비가 내리겠고, 특히 남해안과 일부 산간 지역에는 200mm가 넘는 집중호우가 예상됩니다.

또 충청과 남부지방에는 돌풍이 불고 벼락이 치면서 한 시간에 30mm가 넘는 국지성 호우가 쏟아지는 곳도 있겠습니다.

기상청은 이미 많은 비가 내린 데다 또 다시 집중호우가 예상돼 산사태와 붕괴 사고, 농경지의 침수 피해가 우려된다며 대비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또 해안 지역에는 매우 강한 바람이 불 것으로 보여 시설물 관리에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KBS 뉴스 이정훈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7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