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금으로 냠냠’ 외교부 공무원 예산으로 회식?
입력 2014.08.19 (21:29) 수정 2014.08.19 (22:0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일부 외교부 직원들이 여러 해 동안 예산을 전용해 회식비로 써온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증빙을 위해 공문도 허위로 만들었는데, 이런 일들 관행적으로 이뤄져 왔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4월 외교부 문화예술협력과에서 작성한 사업추진비 사용 내역입니다.

카타르, 오만과의 수교 40주년 기념 문화행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예술단체와 간담회를 열어 25만 원을 썼다고 돼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그 카페에서 예술단체와의 간담회는 열리지 않았습니다.

<녹취> 예술단체 관계자 : "(간담회 장소인) 갤러리 카페에서는 제가...외교부 관계자를 만난 적이 없는 것 같은데요."

대신 외교부 신임 국장을 환영하는 오찬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사업추진비로 오찬 회식비를 지불하기 위해 실체도 없는 간담회를 공문서에 허위로 기재한 것입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이 부서 공무원들은 최근 3년 동안 1400만원이 넘는 회식비를 사업추진비 카드로 결제했습니다.

그러나 규정상 사업추진비는 공식 회의나 행사 경비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염격하게 제한돼 있습니다.

외교부는 회계상 항목 기재를 잘못한 것이라고 인정하고,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외교부 관계자 : "예산을 횡령하거나 그런건 아니었기 때문에 잘못된 관행이었죠. 충분히 반성하고 있고..."

국민권익위원회는 조사 결과를 외교부에 통보하고 이를 토대로 해당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 ‘세금으로 냠냠’ 외교부 공무원 예산으로 회식?
    • 입력 2014-08-19 21:30:29
    • 수정2014-08-19 22:07:42
    뉴스 9
<앵커 멘트>

일부 외교부 직원들이 여러 해 동안 예산을 전용해 회식비로 써온 것으로 KBS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증빙을 위해 공문도 허위로 만들었는데, 이런 일들 관행적으로 이뤄져 왔습니다.

정새배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지난 4월 외교부 문화예술협력과에서 작성한 사업추진비 사용 내역입니다.

카타르, 오만과의 수교 40주년 기념 문화행사를 위해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예술단체와 간담회를 열어 25만 원을 썼다고 돼 있습니다.

하지만 당시 그 카페에서 예술단체와의 간담회는 열리지 않았습니다.

<녹취> 예술단체 관계자 : "(간담회 장소인) 갤러리 카페에서는 제가...외교부 관계자를 만난 적이 없는 것 같은데요."

대신 외교부 신임 국장을 환영하는 오찬 자리가 마련됐습니다.

사업추진비로 오찬 회식비를 지불하기 위해 실체도 없는 간담회를 공문서에 허위로 기재한 것입니다.

국민권익위원회 조사 결과, 이 부서 공무원들은 최근 3년 동안 1400만원이 넘는 회식비를 사업추진비 카드로 결제했습니다.

그러나 규정상 사업추진비는 공식 회의나 행사 경비로만 사용할 수 있도록 염격하게 제한돼 있습니다.

외교부는 회계상 항목 기재를 잘못한 것이라고 인정하고, 관행적으로 이뤄져 온 일이라고 해명했습니다.

<녹취> 외교부 관계자 : "예산을 횡령하거나 그런건 아니었기 때문에 잘못된 관행이었죠. 충분히 반성하고 있고..."

국민권익위원회는 조사 결과를 외교부에 통보하고 이를 토대로 해당 공무원을 검찰에 고발할 방침입니다.

KBS 뉴스 정새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