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 관광객 휴대전화 허용…문자·사진 전송 NO!
입력 2014.08.23 (21:18) 수정 2014.08.23 (22:06)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관광객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북한이 얼마전부터 외국인들에게 휴대 전화 소지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자 메시지나 사진 전송은 차단되는 등 여전히 제약도 많습니다.

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양 순안 공항, 북한의 통신사인 '고려링크'의 여직원들로 유창한 중국어로 휴대전화 요금을 안내합니다.

<녹취> 고려링크 직원 : "(가격이 얼마입니까?) SIM 카드 가격은 71달러(7만 2천 원)입니다. 잔액 42달러(4만 3천 원) 포함해서요."

순안공항에서 파는 이 심카드를 끼우면 관광객들은 세계 어느 나라와도 통화가 가능합니다.

<녹취> 고려링크 직원 : "중국에 전화를 거는 요금은 1분당 2달러(2천 원)이고, 중국에서 전화를 받는 건 1분당 0.14달러(140원)입니다."

평양에서 미국으로 거는 전화요금은 1분에 6.65달러, 약 7천 원으로 비싼 편입니다.

영국과 독일로는 1분에 2달러로 미국 요금의 3/1도 안됐습니다.

<인터뷰> 이수석(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사) : "비싸게 책정된 요금을 통해서 외화벌이를 많이 할 수 있는 그런 측면이 있고, 관광 진흥 차원에서 휴대전화를 대폭 허용하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제약이 많습니다.

음성통화만 가능할 뿐 문자 메시지나 사진 전송은 할 수 없습니다.

북한 사람들과도 통화할 수 없고 남한과의 통화도 불가능합니다.

북한 당국의 제한적인 외국인 휴대전화 허용은 관광을 통한 외화 벌이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정보의 유출입은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고육지책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북 관광객 휴대전화 허용…문자·사진 전송 NO!
    • 입력 2014-08-23 21:19:41
    • 수정2014-08-23 22:06:28
    뉴스 9
<앵커 멘트>

관광객 유치에 열을 올리고 있는 북한이 얼마전부터 외국인들에게 휴대 전화 소지를 허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문자 메시지나 사진 전송은 차단되는 등 여전히 제약도 많습니다.

윤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평양 순안 공항, 북한의 통신사인 '고려링크'의 여직원들로 유창한 중국어로 휴대전화 요금을 안내합니다.

<녹취> 고려링크 직원 : "(가격이 얼마입니까?) SIM 카드 가격은 71달러(7만 2천 원)입니다. 잔액 42달러(4만 3천 원) 포함해서요."

순안공항에서 파는 이 심카드를 끼우면 관광객들은 세계 어느 나라와도 통화가 가능합니다.

<녹취> 고려링크 직원 : "중국에 전화를 거는 요금은 1분당 2달러(2천 원)이고, 중국에서 전화를 받는 건 1분당 0.14달러(140원)입니다."

평양에서 미국으로 거는 전화요금은 1분에 6.65달러, 약 7천 원으로 비싼 편입니다.

영국과 독일로는 1분에 2달러로 미국 요금의 3/1도 안됐습니다.

<인터뷰> 이수석(국가안보전략연구소 박사) : "비싸게 책정된 요금을 통해서 외화벌이를 많이 할 수 있는 그런 측면이 있고, 관광 진흥 차원에서 휴대전화를 대폭 허용하지 않았나 그런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제약이 많습니다.

음성통화만 가능할 뿐 문자 메시지나 사진 전송은 할 수 없습니다.

북한 사람들과도 통화할 수 없고 남한과의 통화도 불가능합니다.

북한 당국의 제한적인 외국인 휴대전화 허용은 관광을 통한 외화 벌이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정보의 유출입은 철저히 차단하겠다는 고육지책으로 보입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