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법원, 폭발물 ‘장난 전화’에 징역 8월 실형 선고
입력 2014.08.25 (06:48) 수정 2014.08.25 (07:2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여성가족부 건물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장난전화를 건 20대에게 법원이 징역 8월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단 한건의 장난 전화 때문에 철창에 갇힐 수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자를 눌러쓴 남성이 공중전화박스에서 통화를 한 뒤 유유히 사라집니다.

지난 광복절날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지 인근 지하철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112에 협박전화를 건 22살 백모씨입니다.

경찰특공대까지 대거 수색작업에 투입되는 소동을 일으킨 백 씨는 즉각 구속돼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백씨의 재판을 앞두고 의미있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지난 3월 여성가족부와 한 교회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허위전화를 건 혐의로 기소된 22살 박 모 씨에 대해 법원이 징역 8월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씨의 허위신고로 백여 명의 경찰력이 투입되는 등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이 소모됐고, 수많은 시민이 공포와 혼란을 겪었다며 엄벌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박씨는 심신미약 상태에 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정신질환이 있다는 어떠한 병원기록도 제출하지 못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한지형(광주지방법원 공보판사) : "앞으로 유사한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엄벌에 처한 사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정부는 허위 신고를 한 사람들에게 낭비된 예산에 대한 구상권을 행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 법원, 폭발물 ‘장난 전화’에 징역 8월 실형 선고
    • 입력 2014-08-25 06:49:54
    • 수정2014-08-25 07:22:46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여성가족부 건물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장난전화를 건 20대에게 법원이 징역 8월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단 한건의 장난 전화 때문에 철창에 갇힐 수 있습니다.

홍혜림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모자를 눌러쓴 남성이 공중전화박스에서 통화를 한 뒤 유유히 사라집니다.

지난 광복절날 프란치스코 교황의 방문지 인근 지하철역에 폭발물을 설치했다고 112에 협박전화를 건 22살 백모씨입니다.

경찰특공대까지 대거 수색작업에 투입되는 소동을 일으킨 백 씨는 즉각 구속돼 법의 심판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백씨의 재판을 앞두고 의미있는 판결이 나왔습니다.

지난 3월 여성가족부와 한 교회에 폭발물이 설치돼 있다는 허위전화를 건 혐의로 기소된 22살 박 모 씨에 대해 법원이 징역 8월의 실형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박 씨의 허위신고로 백여 명의 경찰력이 투입되는 등 불필요한 사회적 비용이 소모됐고, 수많은 시민이 공포와 혼란을 겪었다며 엄벌이 필요하다고 밝혔습니다.

박씨는 심신미약 상태에 있다고 주장했지만, 재판부는 정신질환이 있다는 어떠한 병원기록도 제출하지 못했다며,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인터뷰> 한지형(광주지방법원 공보판사) : "앞으로 유사한 범죄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기 위해서 엄벌에 처한 사안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정부는 허위 신고를 한 사람들에게 낭비된 예산에 대한 구상권을 행사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홍혜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