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야 “3자 협의” vs 여 “의회제 훼손”…평행선
입력 2014.08.25 (09:35) 수정 2014.08.25 (10:0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세월호 정국이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유가족을 포함한 여야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지만, 새누리당은 의회민주제 훼손이라며 거부하는 등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정기국회까지 파행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성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정치민주연합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어 세월호법 관련 당론을 정합니다.

당면 현안은 세월호법 처리에 앞서 내일부터 분리 국감을 실시할 지 여부.

그러나 세월호법을 우선 처리해야 한다는 당내 기류가 강해 내일 분리 국감 실시는 물론 관련법 등을 처리하는 오늘 본회의 마저 무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앞서 어제 새정치민주연합은 여야와 유가족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 구성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녹취> 박영선(새정치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 : "이러한 뜻을 하나로 묶어서 불신을 넘어서 진상규명으로 가기 위한 3자간 논의가 바로 시작돼야 합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만이 세월호 문제를 풀 수 있다며 유족들을 만날것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야 원내대표 간의 합의를 두 번이나 깨고 새로 협상하자는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윤영석(새누리당 원내대변인) : "누가 새정치연합을 신뢰 할 수 있겠습니까? 도대체 새정치연합과 무슨 협상을 할 수 있겠습니까?"

유가족 면담 요구는 야당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대통령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임시국회에 이어 정기국회까지 파행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친노 좌장 문재인 의원이 일주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친노 의원과 여성 의원들이 단식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유가족들도 나흘째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는 농성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반면 학생과 교사, 승무원을 제외한 40여 명의 희생자 유족들로 구성된 이른바 '일반인 희생자 가족대책위원회'는 여야 합의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 야 “3자 협의” vs 여 “의회제 훼손”…평행선
    • 입력 2014-08-25 09:36:36
    • 수정2014-08-25 10:05:07
    930뉴스
<앵커 멘트>

세월호 정국이 출구를 찾지 못하고 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유가족을 포함한 여야 협의체를 구성하자고 제안했지만, 새누리당은 의회민주제 훼손이라며 거부하는 등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정기국회까지 파행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김성주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새정치민주연합은 오늘 의원총회를 열어 세월호법 관련 당론을 정합니다.

당면 현안은 세월호법 처리에 앞서 내일부터 분리 국감을 실시할 지 여부.

그러나 세월호법을 우선 처리해야 한다는 당내 기류가 강해 내일 분리 국감 실시는 물론 관련법 등을 처리하는 오늘 본회의 마저 무산될 가능성이 높습니다.

앞서 어제 새정치민주연합은 여야와 유가족이 참여하는 3자 협의체 구성을 공식 제의했습니다.

<녹취> 박영선(새정치연합 국민공감혁신위원장) : "이러한 뜻을 하나로 묶어서 불신을 넘어서 진상규명으로 가기 위한 3자간 논의가 바로 시작돼야 합니다."

또 박근혜 대통령의 결단만이 세월호 문제를 풀 수 있다며 유족들을 만날것을 거듭 요구했습니다.

새누리당은 거부 입장을 밝혔습니다.

여야 원내대표 간의 합의를 두 번이나 깨고 새로 협상하자는 것은, 의회민주주의를 근본적으로 훼손하는 일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녹취> 윤영석(새누리당 원내대변인) : "누가 새정치연합을 신뢰 할 수 있겠습니까? 도대체 새정치연합과 무슨 협상을 할 수 있겠습니까?"

유가족 면담 요구는 야당이 제 역할을 하지 못하고 대통령에게 책임을 떠넘기는 것이라고 반박했습니다.

여야가 평행선을 달리면서 임시국회에 이어 정기국회까지 파행될 것이란 우려가 나오고 있습니다.

친노 좌장 문재인 의원이 일주일째 단식을 이어가고 있는 가운데 일부 친노 의원과 여성 의원들이 단식에 동참하고 있습니다.

유가족들도 나흘째 대통령 면담을 요구하는 농성을 계속하고 있습니다.

반면 학생과 교사, 승무원을 제외한 40여 명의 희생자 유족들로 구성된 이른바 '일반인 희생자 가족대책위원회'는 여야 합의안을 수용하기로 결정했습니다.

KBS 뉴스 김성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