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유럽 3인방, 개막부터 펄펄…대표팀 ‘활짝’
입력 2014.08.25 (21:49) 수정 2014.08.26 (14:1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분데스리가 마인츠의 구자철이 3경기 연속골 행진을 벌이며 팀의 보배로 자리잡았습니다.

구자철은 물론 손흥민, 기성용도 제 몫을 다해내고 있어 다음달 A매치를 앞둔 대표팀에도 큰 힘이 될 전망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인츠 2년차에 접어든 구자철은 어느새 팀의 핵심 선수로 자리 잡았습니다.

지칠줄 모르는 체력과 유연한 볼 컨트롤까지, 구자철의 플레이에 여유가 묻어납니다.

파더보른에 2대 1로 끌려가던 후반 종료 직전, 구자철은 페널티킥 키커란 막중한 임무를 맡았습니다.

구자철은 침착하게 숨을 고른 뒤 오른쪽 골문을 정확히 찔러 넣어 극적으로 2대 2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유럽 챔피언스 리그 플레이오프와 포칼컵에 이은 3경기 연속골로 물오른 득점 감각을 뽐내고 있습니다.

레버쿠젠의 희망 손흥민 역시 상쾌한 새 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분데스리가 5년차에 접어들면서 슈팅 타이밍이 한층 더 간결해졌고, 전방 압박 능력도 좋아졌습니다.

프리미어리그 스완지 시티의 기성용은 개막전부터 골을 터뜨리는 등 플레이가 완숙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유럽파 3인방이 시즌 초반부터 펄펄 날고 있어, 다음달 A매치에서도 팀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 유럽 3인방, 개막부터 펄펄…대표팀 ‘활짝’
    • 입력 2014-08-25 21:50:12
    • 수정2014-08-26 14:17:02
    뉴스 9
<앵커 멘트>

분데스리가 마인츠의 구자철이 3경기 연속골 행진을 벌이며 팀의 보배로 자리잡았습니다.

구자철은 물론 손흥민, 기성용도 제 몫을 다해내고 있어 다음달 A매치를 앞둔 대표팀에도 큰 힘이 될 전망입니다.

손기성 기자입니다.

<리포트>

마인츠 2년차에 접어든 구자철은 어느새 팀의 핵심 선수로 자리 잡았습니다.

지칠줄 모르는 체력과 유연한 볼 컨트롤까지, 구자철의 플레이에 여유가 묻어납니다.

파더보른에 2대 1로 끌려가던 후반 종료 직전, 구자철은 페널티킥 키커란 막중한 임무를 맡았습니다.

구자철은 침착하게 숨을 고른 뒤 오른쪽 골문을 정확히 찔러 넣어 극적으로 2대 2 동점을 만들었습니다.

유럽 챔피언스 리그 플레이오프와 포칼컵에 이은 3경기 연속골로 물오른 득점 감각을 뽐내고 있습니다.

레버쿠젠의 희망 손흥민 역시 상쾌한 새 시즌을 보내고 있습니다.

분데스리가 5년차에 접어들면서 슈팅 타이밍이 한층 더 간결해졌고, 전방 압박 능력도 좋아졌습니다.

프리미어리그 스완지 시티의 기성용은 개막전부터 골을 터뜨리는 등 플레이가 완숙 단계에 접어들었습니다.

유럽파 3인방이 시즌 초반부터 펄펄 날고 있어, 다음달 A매치에서도 팀의 중심을 잡아줄 것으로 기대됩니다.

KBS 뉴스 손기성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