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입수 금지 계곡 물놀이…2명 숨져
입력 2014.08.27 (23:39) 수정 2014.08.28 (01:20)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남 밀양의 한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던 대학생 2명이 숨졌습니다.

최근 집중 호우로 물이 불어나 입수가 금지된 계곡이었습니다.

김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밀양 호박소입니다.

대학생 2명이 빠진 것은 오전 11시쯤.

수심이 얕은 가장자리에서 고교 동창인 다른 친구 2명과 함께 물놀이를 하던 중이었습니다.

23살 강 모 씨가 위험 경계선을 넘어들어간 뒤 물속에서 허우적거리자, 친구 이 모 씨가 구하러 뛰어들었다 둘 다 목숨을 잃었습니다.

<녹취> 사고 목격자 : "바위 있잖아요. 거기서 미끄럼을 타고 쭉 내려왔어요. 얘가 좀 허우적거렸어요. 친구가 달려가서 또 구하려 했거든요. 근데 친구도 막 허우적거리더라고."

이곳은 폭포 물이 내려와 물이 소용돌이 치며 흘러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든 곳입니다.

또, 수심도 평소보다 2미터가량 깊은 6미터에 달했습니다.

"최근 이 지역에는 100mm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물이 불어나 사고 위험이 상당히 큰 상황이었습니다."

또 다른 친구들이 주변에 긴 막대기와 구명 로프로 구하려 했지만 물살이 너무 세 끝내 구하지 못했습니다.

수영 금지 구역에서 물놀이를 한 게 화근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종호 (밀양소방서 대응조사담당) : "굉장히 밖으로 헤엄쳐서 나오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안전 부표를 설치하고 수영 금지토록 되있는 장솝니다."

밀양시는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피서철 이곳에 안전 요원을 배치하지만, 지난 20일 모두 철수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준입니다.
  • 입수 금지 계곡 물놀이…2명 숨져
    • 입력 2014-08-27 23:52:00
    • 수정2014-08-28 01:20:07
    뉴스라인
<앵커 멘트>

경남 밀양의 한 계곡에서 물놀이를 하던 대학생 2명이 숨졌습니다.

최근 집중 호우로 물이 불어나 입수가 금지된 계곡이었습니다.

김현준 기자입니다.

<리포트>

경남 밀양 호박소입니다.

대학생 2명이 빠진 것은 오전 11시쯤.

수심이 얕은 가장자리에서 고교 동창인 다른 친구 2명과 함께 물놀이를 하던 중이었습니다.

23살 강 모 씨가 위험 경계선을 넘어들어간 뒤 물속에서 허우적거리자, 친구 이 모 씨가 구하러 뛰어들었다 둘 다 목숨을 잃었습니다.

<녹취> 사고 목격자 : "바위 있잖아요. 거기서 미끄럼을 타고 쭉 내려왔어요. 얘가 좀 허우적거렸어요. 친구가 달려가서 또 구하려 했거든요. 근데 친구도 막 허우적거리더라고."

이곳은 폭포 물이 내려와 물이 소용돌이 치며 흘러 한 번 빠지면 헤어나오기 힘든 곳입니다.

또, 수심도 평소보다 2미터가량 깊은 6미터에 달했습니다.

"최근 이 지역에는 100mm 넘는 많은 비가 내리면서 물이 불어나 사고 위험이 상당히 큰 상황이었습니다."

또 다른 친구들이 주변에 긴 막대기와 구명 로프로 구하려 했지만 물살이 너무 세 끝내 구하지 못했습니다.

수영 금지 구역에서 물놀이를 한 게 화근이었습니다.

<인터뷰> 박종호 (밀양소방서 대응조사담당) : "굉장히 밖으로 헤엄쳐서 나오기가 어렵습니다. 그래서 저희들이 안전 부표를 설치하고 수영 금지토록 되있는 장솝니다."

밀양시는 안전사고를 막기 위해 피서철 이곳에 안전 요원을 배치하지만, 지난 20일 모두 철수했습니다.

KBS 뉴스 김현준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