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북한산 등산로서 음란행위 하던 30대 남성 검거
입력 2014.08.29 (12:15) 수정 2014.08.29 (16:15) 뉴스 12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산 등산로에서 음란행위를 벌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최근 여성 등산객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늘어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성 등산객을 대상으로 음란행위를 벌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북한산 일대를 등산하는 여성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36살 이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북한산 족두리봉 근처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남성이 자주 나타난다는 주민 신고를 접수했고, 한 달 동안 등산객으로 위장해 잠복근무를 벌인 끝에 검거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지적장애 3급으로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최근 북한산 일대에서 음란행위 관련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된 만큼 추가 피해자를 확보해 나가면서 이씨와의 관련성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최근 나홀로 여성등산객들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증가하는 만큼 혼자보다는 2명 이상 무리지어 다니고, 범죄행위 발견시 피하기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북한산 등산로서 음란행위 하던 30대 남성 검거
    • 입력 2014-08-29 12:17:07
    • 수정2014-08-29 16:15:16
    뉴스 12
<앵커 멘트>

북한산 등산로에서 음란행위를 벌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최근 여성 등산객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늘어나는 만큼 주의가 필요해 보입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여성 등산객을 대상으로 음란행위를 벌인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서울 은평경찰서는 북한산 일대를 등산하는 여성 앞에서 음란행위를 한 혐의로 36살 이 모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지난달 북한산 족두리봉 근처에서 음란행위를 하는 남성이 자주 나타난다는 주민 신고를 접수했고, 한 달 동안 등산객으로 위장해 잠복근무를 벌인 끝에 검거했습니다.

경찰 조사결과, 이씨는 지적장애 3급으로 자신이 한 행동에 대해 정확히 인지하지는 못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하지만, 경찰은 최근 북한산 일대에서 음란행위 관련 신고가 여러 건 접수된 만큼 추가 피해자를 확보해 나가면서 이씨와의 관련성 여부를 조사할 계획입니다.

경찰은 최근 나홀로 여성등산객들을 대상으로 한 성범죄가 증가하는 만큼 혼자보다는 2명 이상 무리지어 다니고, 범죄행위 발견시 피하기만 할 것이 아니라 적극적으로 경찰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12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