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추석 연휴 최고 기온 29~31도…식중독 주의!
입력 2014.09.05 (07:36) 수정 2014.09.05 (22:25)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올 추석은 예년보다 열흘 이상 빨라 38년 만에 가장 이른데요.

시기가 이른 만큼 낮 기온도 높아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식중독 예방 요령을 김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추석 대목을 맞은 전통시장, 장 보러 나온 시민들로 북적입니다.

음식 재료를 구입해 추석 상을 준비하는 것도 큰일이지만, 더운 날씨 탓에 걱정이 한 가지 늘었습니다.

<인터뷰> 방영자(서울 금천구) : "전과 잡채는 (상할까봐) 추석 전날 저녁 늦게 준비하고, 떡도 늦게 준비해야 할 것같아요."

추석 전날인 8일과 추석인 9일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은 29도에서 31도까지 오르고 일교차가 10도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이에 따라 식중독 위험 지수도 높아져 음식 준비부터 주의가 필요합니다.

<인터뷰> 임 현(한림대 성심병원 소화기내과교수) : "가장 중요한 것은 손 위생입니다. 손을 잘 닦고 조리 과정에서 손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 만으로 식중독의 70%는 예방할 수 있습니다."

조리할 때 음식 재료별로 도마를 다르게 써야 합니다.

식중독 발생원인의 25%는 오염된 조리기구로 생긴 2차 오염 때문.

음식을 옮길 때도 위생 장갑을 착용하는 게 좋습니다.

음식은 속까지 다 익도록 85도 이상에서 1분 이상 조리해야 합니다.

추석 음식은 한꺼번에 많은 양을 미리 조리해 보관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식힌 뒤 덮개를 덮어 냉장보관해야 합니다.

성묘를 위해 음식을 밖으로 옮길 때는 아이스박스에 담아 10도 이하 상태에서 운반하고, 트렁크 보관은 피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 추석 연휴 최고 기온 29~31도…식중독 주의!
    • 입력 2014-09-05 07:38:29
    • 수정2014-09-05 22:25:03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올 추석은 예년보다 열흘 이상 빨라 38년 만에 가장 이른데요.

시기가 이른 만큼 낮 기온도 높아 식중독 발생 우려가 높습니다.

추석을 앞두고 식중독 예방 요령을 김세정 기자가 전해드립니다.

<리포트>

추석 대목을 맞은 전통시장, 장 보러 나온 시민들로 북적입니다.

음식 재료를 구입해 추석 상을 준비하는 것도 큰일이지만, 더운 날씨 탓에 걱정이 한 가지 늘었습니다.

<인터뷰> 방영자(서울 금천구) : "전과 잡채는 (상할까봐) 추석 전날 저녁 늦게 준비하고, 떡도 늦게 준비해야 할 것같아요."

추석 전날인 8일과 추석인 9일 전국의 낮 최고 기온은 29도에서 31도까지 오르고 일교차가 10도를 넘을 것으로 예보됐습니다.

이에 따라 식중독 위험 지수도 높아져 음식 준비부터 주의가 필요합니다.

<인터뷰> 임 현(한림대 성심병원 소화기내과교수) : "가장 중요한 것은 손 위생입니다. 손을 잘 닦고 조리 과정에서 손 위생을 철저히 하는 것 만으로 식중독의 70%는 예방할 수 있습니다."

조리할 때 음식 재료별로 도마를 다르게 써야 합니다.

식중독 발생원인의 25%는 오염된 조리기구로 생긴 2차 오염 때문.

음식을 옮길 때도 위생 장갑을 착용하는 게 좋습니다.

음식은 속까지 다 익도록 85도 이상에서 1분 이상 조리해야 합니다.

추석 음식은 한꺼번에 많은 양을 미리 조리해 보관하는 경우가 많으므로, 식힌 뒤 덮개를 덮어 냉장보관해야 합니다.

성묘를 위해 음식을 밖으로 옮길 때는 아이스박스에 담아 10도 이하 상태에서 운반하고, 트렁크 보관은 피해야 합니다.

KBS 뉴스 김세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