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미국서 ‘찜통차 사망사건’ 방치 부모 잇따라 기소
입력 2014.09.05 (09:52) 수정 2014.09.05 (10:25) 930뉴스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미국에서 불볕더위 속 승용차에 자녀를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들이 잇따라 기소됐습니다.

고의든, 과실이든 자녀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데 대한 부모의 책임을 엄중히 물은 겁니다.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6월, 미국 조지아주에서 생후 22개월된 쿠퍼 해리스가 차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30도 넘는 더위 속에 7시간 넘게 차량 안에 있다가 고열에 의한 질식사로 숨진 겁니다.

사고 당시 아버지 저스틴 로스 해리스는 아들을 차량에 방치한 채 미성년자 등 6명의 여성과 음란 채팅을 해 충격을 줬습니다.

또 뜨거운 차 안에 동물을 놔두면 얼마 만에 죽는지 인터넷에서 검색을 한 사실도 드러나 살인 아니냐는 의혹까지 더했습니다.

비극적 사고라는 변호인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아버지 해리스는 1급 살인과 아동학대 등 8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녹취> 필립 홀로웨이(조지아주 전직 검사) : "범행을 모의하고, 고의성을 갖고 사전에 계획한 점을 인정한 겁니다."

미 메릴랜드 주에서도 섭씨 30도에 육박하는 날씨 속에 17개월 짜리 아들을 차량에 방치해 숨지게 한 아버지가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두 아들을 둔 아버지는 첫째를 유치원에 데려다 준 뒤 동생도 탁아시설에 맡긴 것으로 착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미국에서 부모의 고의나 과실로 폭염 속 차량 안에 방치됐다가 숨진 어린이는 지난 2천년 이후 5백명에 이릅니다.

차량내 사망사건을 계기로 자녀들에 대한 부모의 엄중한 책임이 새삼 강조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 미국서 ‘찜통차 사망사건’ 방치 부모 잇따라 기소
    • 입력 2014-09-05 09:53:59
    • 수정2014-09-05 10:25:20
    930뉴스
<앵커 멘트>

미국에서 불볕더위 속 승용차에 자녀를 방치해 숨지게 한 부모들이 잇따라 기소됐습니다.

고의든, 과실이든 자녀를 제대로 돌보지 못한데 대한 부모의 책임을 엄중히 물은 겁니다.

이주한 특파원입니다.

<리포트>

지난 6월, 미국 조지아주에서 생후 22개월된 쿠퍼 해리스가 차 속에서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30도 넘는 더위 속에 7시간 넘게 차량 안에 있다가 고열에 의한 질식사로 숨진 겁니다.

사고 당시 아버지 저스틴 로스 해리스는 아들을 차량에 방치한 채 미성년자 등 6명의 여성과 음란 채팅을 해 충격을 줬습니다.

또 뜨거운 차 안에 동물을 놔두면 얼마 만에 죽는지 인터넷에서 검색을 한 사실도 드러나 살인 아니냐는 의혹까지 더했습니다.

비극적 사고라는 변호인의 주장에도 불구하고 아버지 해리스는 1급 살인과 아동학대 등 8개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녹취> 필립 홀로웨이(조지아주 전직 검사) : "범행을 모의하고, 고의성을 갖고 사전에 계획한 점을 인정한 겁니다."

미 메릴랜드 주에서도 섭씨 30도에 육박하는 날씨 속에 17개월 짜리 아들을 차량에 방치해 숨지게 한 아버지가 과실치사 혐의로 기소됐습니다.

두 아들을 둔 아버지는 첫째를 유치원에 데려다 준 뒤 동생도 탁아시설에 맡긴 것으로 착각했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미국에서 부모의 고의나 과실로 폭염 속 차량 안에 방치됐다가 숨진 어린이는 지난 2천년 이후 5백명에 이릅니다.

차량내 사망사건을 계기로 자녀들에 대한 부모의 엄중한 책임이 새삼 강조되고 있습니다.

워싱턴에서 KBS 뉴스 이주한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930뉴스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