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돌려주고 기부하고…’ 기업 뜻깊은 나눔문화
입력 2014.09.05 (21:38) 수정 2014.09.06 (08:24)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명절 때마다 선물 주고받는게 버거울 때도 있죠.

마음만 받겠다는 취지로 직원들이 받은 명절 선물을 모아 뜻깊게 사용하는 기업들이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바로 오늘의 경매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서울의 한 중소기업.

직원 백여 명이 참석한 사내 경매가 열렸습니다.

경매 품목은 협력업체에서 직원들에게 보낸 추석 선물 세트입니다.

<녹취> "한우에요! 여러분들 사원 월급으로 사먹을 수 없는! 8만 5천 원!"

한우와 한과, 과일, 비타민제까지.

인터넷 최저가의 50%에서 시작하지만, 순식간에 백화점 가격까지 치솟습니다.

<녹취> "만5천 원, 만6천 원, 만8천 원, 만8천 원!!!!"

협력업체들이 보낸 선물을 매번 돌려보내기 난감했던 터, 한 직원의 제안으로 시작된 경매가 벌써 7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는 31개를 팔아 101만 원을 모았습니다.

전액 복지단체에 기부합니다.

<인터뷰> 임도원 : "3개 구매 가장 좋은 건 저도 좋은 물건을 살 수 있고 그게 또 기부하는데 사용되니까요."

이 대기업에서는 추석을 2주 정도 앞두고 '선물 반송센터'가 본격 가동됐습니다.

거래처에서 받은 선물을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내놓으면, 거래처에 돌려주거나 복지시설로 보냅니다.

<인터뷰> 이동걸 : "선물 기증자기분이 상하지 않게끔 (복지시설로 보낸다고) 배경 설명을 일단 해 드리면 선물 주신 쪽에서도 오히려 좋아하시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부담스러울 수 있는 명절 선물 관행을 바꿔가자는 생각이 특별한 나눔의 문화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 ‘돌려주고 기부하고…’ 기업 뜻깊은 나눔문화
    • 입력 2014-09-05 21:38:10
    • 수정2014-09-06 08:24:02
    뉴스 9
<앵커 멘트>

명절 때마다 선물 주고받는게 버거울 때도 있죠.

마음만 받겠다는 취지로 직원들이 받은 명절 선물을 모아 뜻깊게 사용하는 기업들이 있습니다.

이경진 기자입니다.

<리포트>

<녹취> "바로 오늘의 경매를 시작하도록 하겠습니다."

서울의 한 중소기업.

직원 백여 명이 참석한 사내 경매가 열렸습니다.

경매 품목은 협력업체에서 직원들에게 보낸 추석 선물 세트입니다.

<녹취> "한우에요! 여러분들 사원 월급으로 사먹을 수 없는! 8만 5천 원!"

한우와 한과, 과일, 비타민제까지.

인터넷 최저가의 50%에서 시작하지만, 순식간에 백화점 가격까지 치솟습니다.

<녹취> "만5천 원, 만6천 원, 만8천 원, 만8천 원!!!!"

협력업체들이 보낸 선물을 매번 돌려보내기 난감했던 터, 한 직원의 제안으로 시작된 경매가 벌써 7년째 이어지고 있습니다.

올해는 31개를 팔아 101만 원을 모았습니다.

전액 복지단체에 기부합니다.

<인터뷰> 임도원 : "3개 구매 가장 좋은 건 저도 좋은 물건을 살 수 있고 그게 또 기부하는데 사용되니까요."

이 대기업에서는 추석을 2주 정도 앞두고 '선물 반송센터'가 본격 가동됐습니다.

거래처에서 받은 선물을 임직원이 자발적으로 내놓으면, 거래처에 돌려주거나 복지시설로 보냅니다.

<인터뷰> 이동걸 : "선물 기증자기분이 상하지 않게끔 (복지시설로 보낸다고) 배경 설명을 일단 해 드리면 선물 주신 쪽에서도 오히려 좋아하시는 경우도 있더라고요."

부담스러울 수 있는 명절 선물 관행을 바꿔가자는 생각이 특별한 나눔의 문화로 이어지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경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