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달리는 차량 안 스마트폰, 아이 시력에 ‘치명적’
입력 2014.09.05 (23:16) 수정 2014.09.06 (08:22) 뉴스라인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추석 연휴 자녀들과 함께 장거리 이동하시는 부모님들,

아이들을 달래기 위해 스마트폰이나 게임기를 들려주시는 분들 계실텐데요,

그런데 이게 아이들 눈에는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귀성길 차 안을 들여다봤습니다.

뒷좌석 세살 아이가 손에 스마트폰을 쥐고 동영상에 몰두해 있습니다.

눈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걸 알지만 부모들은 대부분 방치합니다.

<인터뷰> 윤미화(서울 영등포구) : "활동력이 많은 아이들인데, 좁은 공간에 오래 있다보면, 너무 견디기 힘들어 합니다. 어쩔 수 없이 스마트폰을 쥐어주곤 합니다."

시력이 완성되는 나이는 6살,

취재팀은 달리는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게 시력에 얼마나 치명적인지 실험했습니다.

아이들이 스마트폰을 보는 식으로 고성능 카메라로 스마트폰 화면을 촬영했습니다.

초점이 맞았다 안 맞았다를 계속 되풀이합니다.

같은 원리로 사람 눈의 렌즈도 두꺼워졌다 얇아졌다를 무의식중에 반복하는데, 결국 렌즈와 망막의 거리가 비정상적으로 길게 늘어나, 시력을 망가뜨립니다.

<인터뷰> 김용란(건양대 김안과병원 안과 교수) : "눈에 있는 근육은 굉장히 피로도를 많이 느 끼게 되고, 그렇게 흐려지는 상이 자꾸 뇌로 자꾸 전달이 되게 되면 그거 자체가 근시를 더 유발하는..."

특히 스마트폰 게임은 집중도가 더 높아 눈 깜빡이는 횟수가 반으로 줄어듭니다.

이럴 경우 안구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들이 지루해 하더라도 스마트폰을 줘선 안 됩니다.

음악을 듣거나 대화하면서 바깥 풍경을 자주 보게 해야 합니다.

장시간 차로 이동할 때 중간중간 휴게소에 들려 잠시라도 아이들 시선을 넓혀주는 게 눈건강엔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 달리는 차량 안 스마트폰, 아이 시력에 ‘치명적’
    • 입력 2014-09-05 23:26:55
    • 수정2014-09-06 08:22:14
    뉴스라인
<앵커 멘트>

추석 연휴 자녀들과 함께 장거리 이동하시는 부모님들,

아이들을 달래기 위해 스마트폰이나 게임기를 들려주시는 분들 계실텐데요,

그런데 이게 아이들 눈에는 치명적일 수 있습니다.

박광식 의학전문기자입니다.

<리포트>

귀성길 차 안을 들여다봤습니다.

뒷좌석 세살 아이가 손에 스마트폰을 쥐고 동영상에 몰두해 있습니다.

눈 건강에 좋지 않다는 걸 알지만 부모들은 대부분 방치합니다.

<인터뷰> 윤미화(서울 영등포구) : "활동력이 많은 아이들인데, 좁은 공간에 오래 있다보면, 너무 견디기 힘들어 합니다. 어쩔 수 없이 스마트폰을 쥐어주곤 합니다."

시력이 완성되는 나이는 6살,

취재팀은 달리는 차 안에서 스마트폰을 보는 게 시력에 얼마나 치명적인지 실험했습니다.

아이들이 스마트폰을 보는 식으로 고성능 카메라로 스마트폰 화면을 촬영했습니다.

초점이 맞았다 안 맞았다를 계속 되풀이합니다.

같은 원리로 사람 눈의 렌즈도 두꺼워졌다 얇아졌다를 무의식중에 반복하는데, 결국 렌즈와 망막의 거리가 비정상적으로 길게 늘어나, 시력을 망가뜨립니다.

<인터뷰> 김용란(건양대 김안과병원 안과 교수) : "눈에 있는 근육은 굉장히 피로도를 많이 느 끼게 되고, 그렇게 흐려지는 상이 자꾸 뇌로 자꾸 전달이 되게 되면 그거 자체가 근시를 더 유발하는..."

특히 스마트폰 게임은 집중도가 더 높아 눈 깜빡이는 횟수가 반으로 줄어듭니다.

이럴 경우 안구 건조증을 유발할 수 있습니다.

따라서 아이들이 지루해 하더라도 스마트폰을 줘선 안 됩니다.

음악을 듣거나 대화하면서 바깥 풍경을 자주 보게 해야 합니다.

장시간 차로 이동할 때 중간중간 휴게소에 들려 잠시라도 아이들 시선을 넓혀주는 게 눈건강엔 좋습니다.

KBS 뉴스 박광식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라인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