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외줄타기’와 ‘인간 새’가 만나는 순간
입력 2014.09.20 (06:47) 수정 2014.09.20 (07:58)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알프스산맥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프랑스 샤모니 몽블랑에서 아찔한 외줄타기가 펼쳐졌습니다.

깎아지른 절벽 사이에서 고도의 균형 감각을 발휘하는 도전자!

이때 그의 발밑을 빠른 속도로 스쳐 지나가는 두 비행체가 포착되는데요.

바로 특수 날개옷 '윙슈트'를 입고 무동력으로 활강하는 '인간 새'들입니다.

이들은 프랑스의 한 스턴트팀의 멤버들로, 익스트림 외줄타기와 '윙슈트 비행'을 합친 고난도 도전에 나섰는데요.

해발 2천 5백여 미터에 있는 전망대에서 출발해, 산 중턱에서 외줄타기 중인 동료 밑을 아슬아슬, 절묘하게 통과하는 인간 새들!

스쳐가는 짧은 순간이지만, 전해지는 긴장과 스릴은 엄청납니다.
  • [세상의 창] ‘외줄타기’와 ‘인간 새’가 만나는 순간
    • 입력 2014-09-20 06:48:51
    • 수정2014-09-20 07:58:08
    뉴스광장 1부
알프스산맥을 한눈에 내려다볼 수 있는 프랑스 샤모니 몽블랑에서 아찔한 외줄타기가 펼쳐졌습니다.

깎아지른 절벽 사이에서 고도의 균형 감각을 발휘하는 도전자!

이때 그의 발밑을 빠른 속도로 스쳐 지나가는 두 비행체가 포착되는데요.

바로 특수 날개옷 '윙슈트'를 입고 무동력으로 활강하는 '인간 새'들입니다.

이들은 프랑스의 한 스턴트팀의 멤버들로, 익스트림 외줄타기와 '윙슈트 비행'을 합친 고난도 도전에 나섰는데요.

해발 2천 5백여 미터에 있는 전망대에서 출발해, 산 중턱에서 외줄타기 중인 동료 밑을 아슬아슬, 절묘하게 통과하는 인간 새들!

스쳐가는 짧은 순간이지만, 전해지는 긴장과 스릴은 엄청납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