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홈플러스 ‘개인정보 장사’…전·현직 임원 출국금지
입력 2014.09.20 (07:24) 수정 2014.09.20 (09:12)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경품 사기로 물의를 빚었던 홈플러스가 고객 개인정보를 보험 회사 등에 팔아 수십억 원의 이득을 올린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런 개인 정보 장사가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가을 홈플러스가 실시한 경품 행사의 응모권입니다.

고가의 수입 자동차와 등산복 등을 준다며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 자녀 수와 동거 여부 등 개인 정보를 요구합니다.

정확하게 쓰지 않거나 개인정보 수집에 동의하지 않으면 응모가 되지 않는다며 서명까지 받습니다.

홈플러스는 최근 5년간 이런 식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건 당 2천 원에서 4천 원씩 받고 보험 회사 등에 팔아 수십억 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홈플러스 경품 사기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은 이런 개인 정보 판매가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전현직 임원을 출국 금지시키는 한편,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홈플러스 노조는 응모권 한 장당 백 원씩을 매장 계산원에게 지급하고, 점포별로 실적 순위를 매기는 등 회사가 직원들에게 응모권 모집을 독려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 홈플러스는 고객으로부터 개인정보 이용 동의를 구한 뒤 제휴사에 제공했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홈플러스 ‘개인정보 장사’…전·현직 임원 출국금지
    • 입력 2014-09-20 07:28:52
    • 수정2014-09-20 09:12:18
    뉴스광장
<앵커 멘트>

경품 사기로 물의를 빚었던 홈플러스가 고객 개인정보를 보험 회사 등에 팔아 수십억 원의 이득을 올린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검찰은 이런 개인 정보 장사가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최영윤 기자입니다.

<리포트>

지난해 가을 홈플러스가 실시한 경품 행사의 응모권입니다.

고가의 수입 자동차와 등산복 등을 준다며 이름과 휴대전화 번호, 자녀 수와 동거 여부 등 개인 정보를 요구합니다.

정확하게 쓰지 않거나 개인정보 수집에 동의하지 않으면 응모가 되지 않는다며 서명까지 받습니다.

홈플러스는 최근 5년간 이런 식으로 수집한 개인정보를 건 당 2천 원에서 4천 원씩 받고 보험 회사 등에 팔아 수십억 원의 수익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홈플러스 경품 사기 사건을 수사하던 검찰은 이런 개인 정보 판매가 개인정보 보호법을 위반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또 회사 차원에서 조직적으로 이뤄진 것으로 보고, 전현직 임원을 출국 금지시키는 한편, 사무실을 압수수색했습니다.

홈플러스 노조는 응모권 한 장당 백 원씩을 매장 계산원에게 지급하고, 점포별로 실적 순위를 매기는 등 회사가 직원들에게 응모권 모집을 독려했다고 전했습니다.

검찰 수사와 관련해 홈플러스는 고객으로부터 개인정보 이용 동의를 구한 뒤 제휴사에 제공했기 때문에 법적으로 문제될 것이 없다고 주장했습니다.

KBS 뉴스 최영윤입니다.

■ 제보하기
▷ 카카오톡 : 'KBS제보' 검색
▷ 전화 : 02-781-1234
▷ 이메일 : kbs1234@kbs.co.kr
▷ 뉴스홈페이지 : https://goo.gl/4bWbkG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