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야, ‘26일 본회의 개최’ 앞두고 힘겨루기 계속
입력 2014.09.25 (06:15) 수정 2014.09.25 (07:56)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국회의장이 내일 본회의를 열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여야의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내일 반드시 본회의에서 이른바 민생 법안들을 처리 해야한다는 입장인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본회의 연기를 요청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예정대로 내일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김무성 대표는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 본회의에 계류 중인 90여개 안건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26일은 꼭 국회 본회의가 열려야됩니다. 국회가 더 이상 공전해서는 안됩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단독 국회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유은혜(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 : "단독국회 강행으로 야당을 압박하고 국회 운영의 책임을 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입니다."

야당 소속 이석현 국회 부의장은 정의화 의장에게 여야 협의가 진행중이니 본회의를 며칠만 미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 의장은 내일 본회의를 개최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미 자신이 정한 일정을 변경하려면 여야가 일정에 대한 합의를 가져와야 한다는 겁니다.

다만 내일 본회의에서 국무위원 출석건 등 이후 의사일정 진행을 위한 안건 외에 91개 법안까지 처리할지에 대해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정치연합은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가 새로 구성된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을 처음 만난 데 이어 오늘도 머리를 맞대고 세월호법 논의를 계속합니다.

새누리당도 앞으로 세월호 유가족과 접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 여야, ‘26일 본회의 개최’ 앞두고 힘겨루기 계속
    • 입력 2014-09-25 06:16:36
    • 수정2014-09-25 07:56:15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국회의장이 내일 본회의를 열겠다는 입장을 밝힌 가운데 여야의 힘겨루기가 계속되고 있습니다.

새누리당은 내일 반드시 본회의에서 이른바 민생 법안들을 처리 해야한다는 입장인 반면, 새정치민주연합은 본회의 연기를 요청하며 맞서고 있습니다.

김지숙 기자입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예정대로 내일 본회의를 열어야 한다는 입장입니다.

김무성 대표는 정의화 국회의장을 만나 본회의에 계류 중인 90여개 안건을 반드시 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녹취> 김무성(새누리당 대표) : "26일은 꼭 국회 본회의가 열려야됩니다. 국회가 더 이상 공전해서는 안됩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단독 국회에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인터뷰> 유은혜(새정치연합 원내대변인) : "단독국회 강행으로 야당을 압박하고 국회 운영의 책임을 면할 수 있다고 생각한다면 큰 오산입니다."

야당 소속 이석현 국회 부의장은 정의화 의장에게 여야 협의가 진행중이니 본회의를 며칠만 미뤄달라고 요청했습니다.

정 의장은 내일 본회의를 개최한다는 방침입니다.

이미 자신이 정한 일정을 변경하려면 여야가 일정에 대한 합의를 가져와야 한다는 겁니다.

다만 내일 본회의에서 국무위원 출석건 등 이후 의사일정 진행을 위한 안건 외에 91개 법안까지 처리할지에 대해선 고심 중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새정치연합은 비대위원장과 원내대표가 새로 구성된 세월호 유가족 대표단을 처음 만난 데 이어 오늘도 머리를 맞대고 세월호법 논의를 계속합니다.

새누리당도 앞으로 세월호 유가족과 접촉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KBS 뉴스 김지숙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