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4 인천아시안게임
‘준비 부족·서투른 운영’ 아쉬움 남긴 대회
입력 2014.10.04 (22:02) 수정 2014.10.04 (22:41)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하지만, 이번 대회는 아쉬운 점도 적지 않았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로선 벌써 세 번째 아시안 게임인데도, 운영이 미숙하다는 지적을 들어야 했습니다.

이주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화배우의 아시안 게임 성화점화, 스포츠 제전이냐, 한류 잔치냐는 논란을 낳았습니다.

베일에 가려 있어야 할 마지막 성화 주자의 사전 정보 유출 논란에 이어, 급기야 개막식 하루 만에 성화가 꺼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녹취>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 인근 주민 : "바로 집이 옆이니까, 봤거든요. 그런데 불이 꺼져서 연기가 막 계속 나더라고요."

배드민턴 경기장에선 경기 첫날 정전사고가 있었습니다.

<인터뷰> 경기장 관계자 : "(에어컨을)온도가 좀 안 맞더라도 한 시간 틀고 30분 끄는 식으로 그렇게 한번 운영하려고 해요.."

나중엔 바람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각국 선수들이 에어컨 바람 때문에 제대로 경기를 하지 못했다고 주장한 겁니다.

<녹취> 천룽 : "바람이 부는게 뚜렸했습니다. 3세트에서는 (바람때문에)정면으로 칠수 밖에 없어서 전체적인 전술을 펼치는데 한계가 있었습니다."

일부 경기에선 선수들에게 주려던 도시락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폐기소동이 빚어졌습니다.

<녹취> 조직위 관계자(음성변조) : "식중독 난 것을 먹었으면 더 큰일 난 거죠. 사전에 적발돼서 (배달을) 중단시켰고…"

한차례 폭우에 경기장 시설이 무너지기도 했습니다.

<녹취> "여기 방송하기 어렵다..."

서울, 부산에 이은 세번 째 아시안게임, 운영이 미숙했단 아쉬움 속에 그 축제가 끝났습니다.

KBS 뉴스 이주형입니다.
  • ‘준비 부족·서투른 운영’ 아쉬움 남긴 대회
    • 입력 2014-10-04 22:03:55
    • 수정2014-10-04 22:41:23
    뉴스 9
<앵커 멘트>

하지만, 이번 대회는 아쉬운 점도 적지 않았습니다.

특히 우리나라로선 벌써 세 번째 아시안 게임인데도, 운영이 미숙하다는 지적을 들어야 했습니다.

이주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영화배우의 아시안 게임 성화점화, 스포츠 제전이냐, 한류 잔치냐는 논란을 낳았습니다.

베일에 가려 있어야 할 마지막 성화 주자의 사전 정보 유출 논란에 이어, 급기야 개막식 하루 만에 성화가 꺼지는 사고가 났습니다.

<녹취> 인천 아시아드 주경기장 인근 주민 : "바로 집이 옆이니까, 봤거든요. 그런데 불이 꺼져서 연기가 막 계속 나더라고요."

배드민턴 경기장에선 경기 첫날 정전사고가 있었습니다.

<인터뷰> 경기장 관계자 : "(에어컨을)온도가 좀 안 맞더라도 한 시간 틀고 30분 끄는 식으로 그렇게 한번 운영하려고 해요.."

나중엔 바람 논란까지 일었습니다.

각국 선수들이 에어컨 바람 때문에 제대로 경기를 하지 못했다고 주장한 겁니다.

<녹취> 천룽 : "바람이 부는게 뚜렸했습니다. 3세트에서는 (바람때문에)정면으로 칠수 밖에 없어서 전체적인 전술을 펼치는데 한계가 있었습니다."

일부 경기에선 선수들에게 주려던 도시락에서 식중독균이 검출돼 폐기소동이 빚어졌습니다.

<녹취> 조직위 관계자(음성변조) : "식중독 난 것을 먹었으면 더 큰일 난 거죠. 사전에 적발돼서 (배달을) 중단시켰고…"

한차례 폭우에 경기장 시설이 무너지기도 했습니다.

<녹취> "여기 방송하기 어렵다..."

서울, 부산에 이은 세번 째 아시안게임, 운영이 미숙했단 아쉬움 속에 그 축제가 끝났습니다.

KBS 뉴스 이주형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