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세상의 창] “계속 쓰다듬어 주세요”
입력 2014.10.18 (06:50) 수정 2014.10.18 (07:53)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담요 위에서 동그랗게 몸을 말고 있는 낯선 동물!

사육사가 자기를 쓰다듬다가 갑자기 멈추자, 앙증맞은 손을 뻗어 주인의 손을 찾더니 다시 자기 몸에 올려놓습니다.

개와 고양이처럼 사람이 어루만지는 것을 좋아하는 이 동물은 남미 지역에 서식하는 미국너구리 과의 동물 '붉은 코코아티'입니다.

깊이 잠이 든 것 같아도 사육사의 손길이 사라지면 눈을 번뜩 뜨고 계속 쓰다듬어 달라는 듯 그의 손을 잡아당기는데요.

아기처럼 보채는 녀석 때문에 사육사도 쉽게 그 곁을 떠날 수가 없을 것 같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 [세상의 창] “계속 쓰다듬어 주세요”
    • 입력 2014-10-18 06:51:11
    • 수정2014-10-18 07:53:08
    뉴스광장 1부
담요 위에서 동그랗게 몸을 말고 있는 낯선 동물!

사육사가 자기를 쓰다듬다가 갑자기 멈추자, 앙증맞은 손을 뻗어 주인의 손을 찾더니 다시 자기 몸에 올려놓습니다.

개와 고양이처럼 사람이 어루만지는 것을 좋아하는 이 동물은 남미 지역에 서식하는 미국너구리 과의 동물 '붉은 코코아티'입니다.

깊이 잠이 든 것 같아도 사육사의 손길이 사라지면 눈을 번뜩 뜨고 계속 쓰다듬어 달라는 듯 그의 손을 잡아당기는데요.

아기처럼 보채는 녀석 때문에 사육사도 쉽게 그 곁을 떠날 수가 없을 것 같네요.

지금까지 <세상의 창>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