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판교 공연장 붕괴 사고
‘쿵’ 하더니 순식간에…목격자가 전한 참사 현장
입력 2014.10.18 (07:01) 수정 2014.10.18 (11:21)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판교 야외 공연장 환풍구 붕괴 사고는 그야말로 순식간에 벌어진 참사였습니다.

가까스로 사고를 피한 생존자들은 금찍했던 사고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증언했습니다.

보도에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명 가수를 보기 위해 천여 명의 시민들이 좁은 광장으로 몰려들었습니다.

공연이 시작되고 더 자세히 보려는 시민들이 한 명, 두 명 환풍구 덮개 위로 올라설 때부터 사고는 예견됐습니다.

<녹취> 사고 생존자 : "사람들이 올라올 때마다 약간 흔들렸거든요. 친구랑 저는 무섭다 떨어질 것 같아..."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불안한 위험을 느끼는 순간 환풍구 덮개가 쿵하는 소리와 함께 무너져 내렸습니다.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사고에 놀란 시민들이 소리를 지르면서 환풍구 주변은 아수라장으로 돌변했습니다.

<녹취> 사고 목격자 : "갑자기 막 와 하니까 밑으로 추락하는거에요. 구름떼처럼 거기 올라가 있는 사람이 전부 다 추락했어요. 먼지가 팍 나면서..."

절체절명의 추락 순간,

여성 2명은 환풍구 덮개 아래 구조물 위로 떨어지면서 목숨을 구했습니다.

<녹취> 사고 생존자(음성변조) : "(환풍구) 가운데가 무너졌는데요. (제가) 깜깜한 보이지도 않는 공간 위에 있고요. 사람들이 빨리 올라오라고..."

그러나 주최측이 붕괴 사고를 바로 알아채지 못해 가수들의 공연이 한동안 이어지는 황당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용석(목격자) : "공연이 다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119 소리가 들리더라고요. 무슨 일인가 하고 봤더니 사고가 난 현장에서 이미 구급대원들이 와서..."

목격자들은 사고가 일어날 때까지 환풍구 위로 올라가는 관람객들을 제지하는 안전 요원은 현장에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 ‘쿵’ 하더니 순식간에…목격자가 전한 참사 현장
    • 입력 2014-10-18 07:02:19
    • 수정2014-10-18 11:21:09
    뉴스광장
<앵커 멘트>

판교 야외 공연장 환풍구 붕괴 사고는 그야말로 순식간에 벌어진 참사였습니다.

가까스로 사고를 피한 생존자들은 금찍했던 사고 당시 상황을 생생하게 증언했습니다.

보도에 정연우 기자입니다.

<리포트>

유명 가수를 보기 위해 천여 명의 시민들이 좁은 광장으로 몰려들었습니다.

공연이 시작되고 더 자세히 보려는 시민들이 한 명, 두 명 환풍구 덮개 위로 올라설 때부터 사고는 예견됐습니다.

<녹취> 사고 생존자 : "사람들이 올라올 때마다 약간 흔들렸거든요. 친구랑 저는 무섭다 떨어질 것 같아..."

사람들이 한꺼번에 몰리면서 불안한 위험을 느끼는 순간 환풍구 덮개가 쿵하는 소리와 함께 무너져 내렸습니다.

보고도 믿을 수 없는 사고에 놀란 시민들이 소리를 지르면서 환풍구 주변은 아수라장으로 돌변했습니다.

<녹취> 사고 목격자 : "갑자기 막 와 하니까 밑으로 추락하는거에요. 구름떼처럼 거기 올라가 있는 사람이 전부 다 추락했어요. 먼지가 팍 나면서..."

절체절명의 추락 순간,

여성 2명은 환풍구 덮개 아래 구조물 위로 떨어지면서 목숨을 구했습니다.

<녹취> 사고 생존자(음성변조) : "(환풍구) 가운데가 무너졌는데요. (제가) 깜깜한 보이지도 않는 공간 위에 있고요. 사람들이 빨리 올라오라고..."

그러나 주최측이 붕괴 사고를 바로 알아채지 못해 가수들의 공연이 한동안 이어지는 황당한 장면이 연출되기도 했습니다.

<인터뷰> 이용석(목격자) : "공연이 다 끝나지 않은 상태에서 119 소리가 들리더라고요. 무슨 일인가 하고 봤더니 사고가 난 현장에서 이미 구급대원들이 와서..."

목격자들은 사고가 일어날 때까지 환풍구 위로 올라가는 관람객들을 제지하는 안전 요원은 현장에 없었다고 전했습니다.

KBS 뉴스 정연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