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판교 공연장 붕괴 사고
부상자 8명 치명상…행사 주체 둘러싸고 ‘책임 공방’
입력 2014.10.18 (16:58) 수정 2014.10.18 (17:12) 뉴스 5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판교 야외 공연장 사고와 관련해 원인 규명을 위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행사 주체를 둘러싸고 자치단체와 행사를 주관한 언론사 사이의 책임 공방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사고 대책본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이슬기 기자, 부상자가 적지 않은데, 상태는 어떻습니까?.

<답변>
네, 현재까지 사망자는 오전과 같은 16명으로, 추가 사망자는 없습니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인데요.

병원에서 치료중인 부상자 11명 가운데 8명이 폐복부 손상 등으로 상태가 위중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아침에는 이번 행사의 실무를 담당했던 경기 과학기술진흥원의 오 모 과장이 숨진채 발견되기도 했는데요.

경찰은 오늘 새벽 경찰 조사를 받은 오 씨가 아침 7시쯤 테크노밸리의 한 건물 10층 옥상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수사본부를 구성해 본격적인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섰는데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사고 현장 주변 환풍구 덮개 등 구조물을 수거해 정밀 감식에 들어갔고요,

어젯밤부터는 행사를 기획한 경기과학기술진흥원과 기획사 관계자 등 15명을 불러 기초 조사를 마쳤습니다.

오늘도 사고 환풍구가 있는 건물 안전관리인과 행사 주최 측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점검 이행 여부, 그리고 계획된 행사 규모와 안전 계획 수립 여부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계속할 방침입니다.

<질문>
행사 주체가 누구냐를 두고 경기도와 행사를 주관한 '이데일리' 측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면서요?

<답변>
당초 이 행사는 경기도와 성남시, 경기과학기술진흥원가 주최하고 언론사인 '이데일리'가 주관한 행사로 알려졌는데요.

경기도와 성남시 측은 경기도 과기원의 묵인하에 이데일리가 임의로 자치단체 이름을 사용했다면서 자신들은 이 행사와 무관하기 때문에 법적인 책임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데일리 측은 오늘 오후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과 함께 공개한 입장 발표문을 통해 경기도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이번 축제가 경기도 산하 기관인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성남시와의 합의를 통해 결정된 사안이기 때문에 주최 기관 명칭을 도용하지 않았다는 주장입니다.

한편, 대책본부를 찾는 고위 공직자와 정당 관계자들의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오후 들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곳 대책본부를 찾아 사고 수습 상황을 보고 받고 본부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판교 야외 공연 사고대책본부에서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 부상자 8명 치명상…행사 주체 둘러싸고 ‘책임 공방’
    • 입력 2014-10-18 17:04:18
    • 수정2014-10-18 17:12:29
    뉴스 5
<앵커 멘트>

어제 판교 야외 공연장 사고와 관련해 원인 규명을 위한 경찰 수사가 진행되고 있는데요, 행사 주체를 둘러싸고 자치단체와 행사를 주관한 언론사 사이의 책임 공방도 벌어지고 있습니다.

사고 대책본부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봅니다.

<질문>
이슬기 기자, 부상자가 적지 않은데, 상태는 어떻습니까?.

<답변>
네, 현재까지 사망자는 오전과 같은 16명으로, 추가 사망자는 없습니다.

하지만, 아직 안심할 수는 없는 상황인데요.

병원에서 치료중인 부상자 11명 가운데 8명이 폐복부 손상 등으로 상태가 위중하기 때문입니다.

오늘 아침에는 이번 행사의 실무를 담당했던 경기 과학기술진흥원의 오 모 과장이 숨진채 발견되기도 했는데요.

경찰은 오늘 새벽 경찰 조사를 받은 오 씨가 아침 7시쯤 테크노밸리의 한 건물 10층 옥상에서 뛰어내려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동기 등을 조사하고 있습니다.

경찰은 또 수사본부를 구성해 본격적인 사고 원인 규명에 나섰는데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함께 사고 현장 주변 환풍구 덮개 등 구조물을 수거해 정밀 감식에 들어갔고요,

어젯밤부터는 행사를 기획한 경기과학기술진흥원과 기획사 관계자 등 15명을 불러 기초 조사를 마쳤습니다.

오늘도 사고 환풍구가 있는 건물 안전관리인과 행사 주최 측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안전점검 이행 여부, 그리고 계획된 행사 규모와 안전 계획 수립 여부 등에 대해 추가 조사를 계속할 방침입니다.

<질문>
행사 주체가 누구냐를 두고 경기도와 행사를 주관한 '이데일리' 측이 공방을 벌이고 있다면서요?

<답변>
당초 이 행사는 경기도와 성남시, 경기과학기술진흥원가 주최하고 언론사인 '이데일리'가 주관한 행사로 알려졌는데요.

경기도와 성남시 측은 경기도 과기원의 묵인하에 이데일리가 임의로 자치단체 이름을 사용했다면서 자신들은 이 행사와 무관하기 때문에 법적인 책임도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데일리 측은 오늘 오후 자사 홈페이지에 사과문과 함께 공개한 입장 발표문을 통해 경기도의 주장을 정면으로 반박했습니다.

이번 축제가 경기도 산하 기관인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성남시와의 합의를 통해 결정된 사안이기 때문에 주최 기관 명칭을 도용하지 않았다는 주장입니다.

한편, 대책본부를 찾는 고위 공직자와 정당 관계자들의 발걸음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오후 들어 남경필 경기도지사와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가 이곳 대책본부를 찾아 사고 수습 상황을 보고 받고 본부 관계자들을 격려하기도 했습니다.

지금까지 판교 야외 공연 사고대책본부에서 KBS 뉴스 이슬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5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