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판교 공연장 붕괴 사고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이틀째…경찰 수사 가속도
입력 2014.10.18 (17:42) 수정 2014.10.18 (17:43) 연합뉴스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 이틀째인 18일 경찰 수사본부는 공연 관계자를 불러 밤샘조사를 벌인 데 이어 환풍구 시설 관리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이어가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도와 성남시 등으로 구성된 사고대책본부는 사상자들의 장례비와 치료비를 지급보증하기로 했다.

◇ 경찰 수사 가속도…안전대책 담당자 투신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사고가 있었던 17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공연 관계자 15명을 불러 밤샘조사를 벌였다.

조사 대상자 중에는 행사 주관사인 이데일리 측 관계자 3명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회사 법무팀 소속 변호사를 대동하고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 주최사로 분류된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소속 행사 안전대책 계획 담당자가 테크노밸리 건물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 15분께 경기과기원 소속 오모(37) 과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오 과장은 오전 2시부터 1시간 20분 동안 경찰조사를 받고 사무실로 돌아갔다.

경찰은 경기과기원에서 행사 안전대책에 관한 공문을 기안한 오 과장이 사고에 대한 자책감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까지 행사 관계자 외 테크노밸리 주차장 환풍구 시설 관리자들도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당초 사업계획서 상 무대가 환풍구를 뒤편에 두는 위치에서 마주 보는 곳으로 변경된 것에 대해서도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

경기과기원 측은 "사업계획서는 주관사인 이데일리가 작성한 것으로, 당초엔 무대 뒤편에 (사고현장인)환풍구가 있는 형태가 맞다"며 "하지만 야외 광장에 경사가 있어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에 무대설치를 앞두고 변경한 것으로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당일 무대 위치는 지난해 말 가수초청 공연 축제 당시의 위치와 같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오전 6시 30분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사고 현장 감식을 진행, 대부분 완료했다.

감식은 환풍구 덮개 시설의 '강도실험'만 남겨 두고 있다.

강도실험은 현장 주변에 크레인을 설치해야 가능하기 때문에 아직 진행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사고발생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이라 아직 기초적인 사실관계만 확인하는 수준이다"며 "추후 정밀 감식과 관련자 조사가 어느 정도 진행돼야 사고의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도·성남시-이데일리 주최사 명칭 사용 놓고 '진실공방'

'경기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대책본부'는 판교테크노밸리 축제는 이데일리가 경기과기원의 묵인 아래 경기도와 성남시를 공동 주최자로 무단 표기했다고 주장했다.

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고 "이데일리는 9월 초부터 경기과기원과 행사를 논의했고, 10월 경찰과 소방 안전지원을 받으려고 경기도와 성남시, 경기과기원 등을 공동 주최사로 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경기과기원은 주최사 명칭 사용에 대해 승인하진 않았지만 묵시적으로 인정한 것이 확인된 반면, 경기도와 성남시는 공동 주최자로서의 협조 요청도 없었던 만큼 '주최사' 명칭은 무단 사용됐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이데일리는 홈페이지에 사고(社告)를 통해 "경기도, 성남시, 경기과기원 등과 합의를 통해 (주최사 표기가) 결정된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선 경기도 등이 사업계획서와 행사 팸플릿, 포스터 등에 버젓이 주최사로 표기돼 있는데도 아무런 문제제기를 하지 않다가 정작 사고가 나자 책임회피를 위해 발뺌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사고대책본부는 사상자들의 원활한 장례 및 치료 지원을 위해 경기도와 성남시가 공동으로 지급 보증해 1인당 3천만원 한도에서 장례비와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독일을 방문 중 사고소식을 접하고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오후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희생자 유족을 위로한 뒤 사고대책본부를 방문했다.

남 지사는 "돌아가신 분들과 유족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기도에서 일어나는 안전 사고의 최종 책임은 경기도지사인 저에게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족들은 이날 오후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모여 사고대책본부가 꾸려진 분당구청에서 회의를 갖고 있다.

이들은 사고원인 규명과 장례절차 등에 대해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이틀째…경찰 수사 가속도
    • 입력 2014-10-18 17:42:56
    • 수정2014-10-18 17:43:48
    연합뉴스
성남 판교테크노밸리 환풍구 추락사고 이틀째인 18일 경찰 수사본부는 공연 관계자를 불러 밤샘조사를 벌인 데 이어 환풍구 시설 관리자들에 대한 참고인 조사를 이어가는 등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다.

경기도와 성남시 등으로 구성된 사고대책본부는 사상자들의 장례비와 치료비를 지급보증하기로 했다.

◇ 경찰 수사 가속도…안전대책 담당자 투신

경기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사고가 있었던 17일 오후부터 이날 오전 10시까지 공연 관계자 15명을 불러 밤샘조사를 벌였다.

조사 대상자 중에는 행사 주관사인 이데일리 측 관계자 3명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다. 이들은 회사 법무팀 소속 변호사를 대동하고 참고인 조사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행사 주최사로 분류된 경기과학기술진흥원 소속 행사 안전대책 계획 담당자가 테크노밸리 건물에서 투신해 스스로 목숨을 끊는 사건도 발생했다.

이날 오전 7시 15분께 경기과기원 소속 오모(37) 과장이 숨진 채 발견됐다.

오 과장은 오전 2시부터 1시간 20분 동안 경찰조사를 받고 사무실로 돌아갔다.

경찰은 경기과기원에서 행사 안전대책에 관한 공문을 기안한 오 과장이 사고에 대한 자책감으로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경찰은 이날 오후까지 행사 관계자 외 테크노밸리 주차장 환풍구 시설 관리자들도 불러 참고인 조사를 벌이고 있다.

또 당초 사업계획서 상 무대가 환풍구를 뒤편에 두는 위치에서 마주 보는 곳으로 변경된 것에 대해서도 이유를 파악하고 있다.

경기과기원 측은 "사업계획서는 주관사인 이데일리가 작성한 것으로, 당초엔 무대 뒤편에 (사고현장인)환풍구가 있는 형태가 맞다"며 "하지만 야외 광장에 경사가 있어 오히려 위험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에 무대설치를 앞두고 변경한 것으로 전해들었다"고 말했다.

이어 "사고 당일 무대 위치는 지난해 말 가수초청 공연 축제 당시의 위치와 같은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경찰은 오전 6시 30분부터 국립과학수사연구원과 합동으로 사고 현장 감식을 진행, 대부분 완료했다.

감식은 환풍구 덮개 시설의 '강도실험'만 남겨 두고 있다.

강도실험은 현장 주변에 크레인을 설치해야 가능하기 때문에 아직 진행하지 못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본부 관계자는 "사고발생 24시간도 채 지나지 않은 상황이라 아직 기초적인 사실관계만 확인하는 수준이다"며 "추후 정밀 감식과 관련자 조사가 어느 정도 진행돼야 사고의 윤곽이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 경기도·성남시-이데일리 주최사 명칭 사용 놓고 '진실공방'

'경기 판교 환풍구 추락사고 대책본부'는 판교테크노밸리 축제는 이데일리가 경기과기원의 묵인 아래 경기도와 성남시를 공동 주최자로 무단 표기했다고 주장했다.

대책본부는 이날 오전 브리핑을 열고 "이데일리는 9월 초부터 경기과기원과 행사를 논의했고, 10월 경찰과 소방 안전지원을 받으려고 경기도와 성남시, 경기과기원 등을 공동 주최사로 표기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경기과기원은 주최사 명칭 사용에 대해 승인하진 않았지만 묵시적으로 인정한 것이 확인된 반면, 경기도와 성남시는 공동 주최자로서의 협조 요청도 없었던 만큼 '주최사' 명칭은 무단 사용됐다"고 부연했다.

이에 대해 이데일리는 홈페이지에 사고(社告)를 통해 "경기도, 성남시, 경기과기원 등과 합의를 통해 (주최사 표기가) 결정된 사항"이라고 반박했다.

이를 놓고 일각에선 경기도 등이 사업계획서와 행사 팸플릿, 포스터 등에 버젓이 주최사로 표기돼 있는데도 아무런 문제제기를 하지 않다가 정작 사고가 나자 책임회피를 위해 발뺌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다.

한편 사고대책본부는 사상자들의 원활한 장례 및 치료 지원을 위해 경기도와 성남시가 공동으로 지급 보증해 1인당 3천만원 한도에서 장례비와 치료비를 지원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독일을 방문 중 사고소식을 접하고 일정을 중단하고 귀국한 남경필 경기도지사는 이날 오후 분당서울대병원 장례식장을 찾아 희생자 유족을 위로한 뒤 사고대책본부를 방문했다.

남 지사는 "돌아가신 분들과 유족분들께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며 "경기도에서 일어나는 안전 사고의 최종 책임은 경기도지사인 저에게 있다"고 고개를 숙였다.

유족들은 이날 오후 후속 대책을 논의하기 위해 모여 사고대책본부가 꾸려진 분당구청에서 회의를 갖고 있다.

이들은 사고원인 규명과 장례절차 등에 대해 논의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