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판교 공연장 붕괴 사고
희생자 대부분 주변 회사원…나들이 부부도 참변
입력 2014.10.18 (21:13) 수정 2014.10.19 (08:27)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이번 사고로 숨진 사람들은 대부분 주변 회사에 다니는 3~40대 직장인들이었습니다.

금요일 밤 함께 나들이 나섰던 한 부부는 세 남매를 두고 변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밤 중 날벼락 같은 소식.

나란히 붙어 있는 영정사진.

고 정연태, 권복녀 부부입니다.

금요일 저녁, 함께 공연을 보러 나갔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녹취> 정연태 씨 초등학교 동창 : "부부 금실은 너무 좋았어요. 집에 아내 혼자 있으니까, 데려와서 같이 공연 보다가. 하늘 나라도 같이 갔구나…"

아직 부모의 보살핌이 더 필요한 삼남매를 두고 떠나 안타까움을 더해줍니다.

이번 사고로 숨진 희생자 중에는 30~40대가 많았습니다.

판교 테크노밸리 입주 기업의 직장인들이 퇴근길에 우연히 음악 소리를 듣고 잠시 발길을 멈췄던 겁니다.

<녹취> 고 손진호 씨 친구 : "공연한다고 같이 보러가자고 했었거든요. 저는 일 때문에 못가고요. 진호는 아니겠지, 다들 안심하고 있었는데…"

치킨에 맥주나 한잔 하자며 회사문을 먼저 나섰던 동료의 사고 소식에 직장 분위기는 침통합니다.

<녹취> 고 이인영 씨 직장 동료 : "회식을 6시에 하기로 했어요, 회식을. 치킨집 앞에 원래 거기서 (회식을) 하려고 했는데, 그 사이에 30분 사이에 올라가서 보시다가 변을 당한거예요."

희생자들의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에는 하루 종일 오열이 이어졌습니다.

일부 유족들은 사고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빈소 마련을 늦추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 희생자 대부분 주변 회사원…나들이 부부도 참변
    • 입력 2014-10-18 21:15:40
    • 수정2014-10-19 08:27:59
    뉴스 9
<앵커 멘트>

이번 사고로 숨진 사람들은 대부분 주변 회사에 다니는 3~40대 직장인들이었습니다.

금요일 밤 함께 나들이 나섰던 한 부부는 세 남매를 두고 변을 당하고 말았습니다.

이세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한 밤 중 날벼락 같은 소식.

나란히 붙어 있는 영정사진.

고 정연태, 권복녀 부부입니다.

금요일 저녁, 함께 공연을 보러 나갔다 사고를 당했습니다.

<녹취> 정연태 씨 초등학교 동창 : "부부 금실은 너무 좋았어요. 집에 아내 혼자 있으니까, 데려와서 같이 공연 보다가. 하늘 나라도 같이 갔구나…"

아직 부모의 보살핌이 더 필요한 삼남매를 두고 떠나 안타까움을 더해줍니다.

이번 사고로 숨진 희생자 중에는 30~40대가 많았습니다.

판교 테크노밸리 입주 기업의 직장인들이 퇴근길에 우연히 음악 소리를 듣고 잠시 발길을 멈췄던 겁니다.

<녹취> 고 손진호 씨 친구 : "공연한다고 같이 보러가자고 했었거든요. 저는 일 때문에 못가고요. 진호는 아니겠지, 다들 안심하고 있었는데…"

치킨에 맥주나 한잔 하자며 회사문을 먼저 나섰던 동료의 사고 소식에 직장 분위기는 침통합니다.

<녹취> 고 이인영 씨 직장 동료 : "회식을 6시에 하기로 했어요, 회식을. 치킨집 앞에 원래 거기서 (회식을) 하려고 했는데, 그 사이에 30분 사이에 올라가서 보시다가 변을 당한거예요."

희생자들의 빈소가 마련된 장례식장에는 하루 종일 오열이 이어졌습니다.

일부 유족들은 사고 원인을 정확히 파악해야 한다며 빈소 마련을 늦추고 있습니다.

KBS 뉴스 이세연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 9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