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중국 ‘법치 강화’ 선언…부패관리 6명 당적 박탈
입력 2014.10.24 (06:19) 수정 2014.10.24 (07:42)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제 폐막한 중국공산당 4중전회, 즉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중국 지도부가 헌법에 따른 국가 통치를 강화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또한 부패관리 6명에 대한 당적을 박탈했지만 저우융캉 전 상무위원에 대한 처리방침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베이징에서 오세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시진핑 지도부가 이번 4중전회에서 법에 의한 국가통치, 즉 '의법치국'을 전면 추진한다는 정책 목표를 확정했습니다.

이를 위해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법률 체계를 개선하고, 헌법 이행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CCTV 방송 : "법률에 따라 인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사회의 공평,정의를 수호하고 국가 안전과 안정을 도모한다."

또 법에 따른 행정과 사법의 공신력을 강조해 법치 사회 건설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법치 사업을 위한 실무팀을 구성하고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녹취> CCTV 방송 : "정책 결정을 공개하고 집행을 공개하고 관리를 공개하고 행정서비스를 공개하고 결과를 공개하는 것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당 지도부는 리둥성 전 공안부 부부장 등 부패 관리 6명에 대한 공산당 당적을 박탈했습니다.

하지만 비리로 낙마한 저우융캉 전 상무위원에 대한 구체적인 처리방침은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오세균입니다.
  • 중국 ‘법치 강화’ 선언…부패관리 6명 당적 박탈
    • 입력 2014-10-24 06:20:32
    • 수정2014-10-24 07:42:17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제 폐막한 중국공산당 4중전회, 즉 중앙위원회 제4차 전체회의에서 중국 지도부가 헌법에 따른 국가 통치를 강화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또한 부패관리 6명에 대한 당적을 박탈했지만 저우융캉 전 상무위원에 대한 처리방침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베이징에서 오세균 특파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중국 시진핑 지도부가 이번 4중전회에서 법에 의한 국가통치, 즉 '의법치국'을 전면 추진한다는 정책 목표를 확정했습니다.

이를 위해 중국 특색의 사회주의 법률 체계를 개선하고, 헌법 이행을 강화하겠다고 선언했습니다.

<녹취> CCTV 방송 : "법률에 따라 인민의 권익을 보호하고 사회의 공평,정의를 수호하고 국가 안전과 안정을 도모한다."

또 법에 따른 행정과 사법의 공신력을 강조해 법치 사회 건설을 추진하기로 결정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법치 사업을 위한 실무팀을 구성하고 행정의 투명성을 높이는 방안도 제시됐습니다.

<녹취> CCTV 방송 : "정책 결정을 공개하고 집행을 공개하고 관리를 공개하고 행정서비스를 공개하고 결과를 공개하는 것을 추진한다."

이와함께 당 지도부는 리둥성 전 공안부 부부장 등 부패 관리 6명에 대한 공산당 당적을 박탈했습니다.

하지만 비리로 낙마한 저우융캉 전 상무위원에 대한 구체적인 처리방침은 발표되지 않았습니다.

베이징에서 KBS 뉴스 오세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