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4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NC 이종욱, 자신의 타구에 발목 맞아 교체
입력 2014.10.24 (20:25) 수정 2014.10.24 (20:26) 연합뉴스
NC 다이노스의 베테랑 외야수 이종욱이 자신이 친 공에 발목을 맞고 경기 중 교체됐다.

이종욱은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14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6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가 4회초 첫 타자로 나와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오른쪽 발목을 맞았다.

이종욱은 4회말 수비 때 권희동으로 교체됐다.

권희동이 우익수로 들어갔고,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나성범이 이종욱의 자리인 중견수로 옮겼다.

NC 구단 관계자는 "이종욱은 일단 얼음찜질을 하고 있으며 병원에 갈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 NC 이종욱, 자신의 타구에 발목 맞아 교체
    • 입력 2014-10-24 20:25:59
    • 수정2014-10-24 20:26:21
    연합뉴스
NC 다이노스의 베테랑 외야수 이종욱이 자신이 친 공에 발목을 맞고 경기 중 교체됐다.

이종욱은 24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LG 트윈스와의 2014 프로야구 준플레이오프 3차전에서 6번 타자 중견수로 선발 출전했다가 4회초 첫 타자로 나와 자신이 친 파울 타구에 오른쪽 발목을 맞았다.

이종욱은 4회말 수비 때 권희동으로 교체됐다.

권희동이 우익수로 들어갔고, 우익수로 선발 출전한 나성범이 이종욱의 자리인 중견수로 옮겼다.

NC 구단 관계자는 "이종욱은 일단 얼음찜질을 하고 있으며 병원에 갈 계획은 없다"고 밝혔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