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산악 익스트림 스포츠 “짜릿함도 즐겨요”
입력 2014.10.26 (21:32) 수정 2014.10.26 (22:19) 뉴스 9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줄을 타며 봉우리를 이동하는 등 산에서 즐기는 짜릿한 익스트림 스포츠가 열려 눈길을 끌었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수봉의 자태가 아름다운 북한산.

산악 익스트림 대회 참가자가 거꾸로 매달린 채로 반대편 봉우리로 이동합니다.

빠른 동작으로 120m를 건너야 합니다.

이번엔 꼭대기에서 하강하는 종목.

역시 아찔합니다.

<인터뷰> "극한,내가 할 수 있을까 자기 도전이죠 막상 하면 되고"

암벽에 매달린 채로 100kg의 무거운 짐을 제한된 시간에 끌어올리는 종목입니다.

<녹취> "하! 하! 에구 힘들어"

성공하면 성취감이 대단합니다.

<인터뷰> 박상기 : "모든 에너지를 다 쏟아야 해요. 입이 말라서 말이 잘 안 나오네요. 물 좀 주세요"

주로 전문 동호인들이 즐기는 산악 익스트림 스포츠.

일반인도 안전하게 기술을 구사하는 방법을 익히면 도전해볼 만 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 산악 익스트림 스포츠 “짜릿함도 즐겨요”
    • 입력 2014-10-26 21:34:14
    • 수정2014-10-26 22:19:08
    뉴스 9
<앵커 멘트>

줄을 타며 봉우리를 이동하는 등 산에서 즐기는 짜릿한 익스트림 스포츠가 열려 눈길을 끌었습니다.

심병일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인수봉의 자태가 아름다운 북한산.

산악 익스트림 대회 참가자가 거꾸로 매달린 채로 반대편 봉우리로 이동합니다.

빠른 동작으로 120m를 건너야 합니다.

이번엔 꼭대기에서 하강하는 종목.

역시 아찔합니다.

<인터뷰> "극한,내가 할 수 있을까 자기 도전이죠 막상 하면 되고"

암벽에 매달린 채로 100kg의 무거운 짐을 제한된 시간에 끌어올리는 종목입니다.

<녹취> "하! 하! 에구 힘들어"

성공하면 성취감이 대단합니다.

<인터뷰> 박상기 : "모든 에너지를 다 쏟아야 해요. 입이 말라서 말이 잘 안 나오네요. 물 좀 주세요"

주로 전문 동호인들이 즐기는 산악 익스트림 스포츠.

일반인도 안전하게 기술을 구사하는 방법을 익히면 도전해볼 만 합니다.

KBS 뉴스 심병일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