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이슈2014 프로야구 포스트시즌
PS서 식어버린 넥센 화력…‘언제쯤 터지나’
입력 2014.10.28 (22:29) 수정 2014.10.28 (22:30) 연합뉴스
프로야구 역사에 길이 남을 기록을 쏟아내며 정규시즌 내내 그토록 뜨거웠던 넥센 히어로즈의 방망이가 갑자기 식었다.

넥센은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계속된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5안타 빈타에 허덕이며 2-9로 완패했다.

LG 선발 신정락이 현란한 커브를 앞세워 에이스급 투구를 펼치긴 했으나 정규시즌에서 가공할만한 공격력을 자랑했던 넥센의 타력을 생각하면 쑥스러운 결과다.

사상 최초의 한 시즌 200안타의 서건창과 11년 만의 50홈런을 때려낸 박병호, 유격수 최초 40홈런의 강정호가 포진한 넥센은 자타공인 리그 최강 타선이다.

정규리그 팀 홈런 199개로 압도적인 1위, 팀 타율(0.298)은 삼성(0.301) 다음인 2위였다.

반면 LG는 팀 홈런(90개)과 팀 타율(0.279) 모두 9개 구단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래서 양 팀의 격돌은 '창(넥센)과 방패(LG)'의 대결로 빗대어졌지만 오히려 넥센 타자들은 LG 타선과의 화력 대결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넥센이 자랑하는 서건창, 박병호, 강정호는 약속이나 한 듯 방망이가 풀이 죽었다.

이 세 타자가 1~2차전에서 때려낸 안타는 모두 합쳐 5개에 불과했다.

서건창은 1차전 3타수 무안타에 이어 이날은 앞선 세 타석까지는 무안타에 허덕이다가 마지막 타석에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그나마 희망을 안겼다.

1차전에서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거포' 박병호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또 1차전에서 4타수 2안타를 때려내며 기대를 품게 한 강정호는 4타수 1안타에 그치며 명성에 비해 초라한 결과를 냈다.

염경엽 넥센 감독은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중심 타자들이 정규 리그처럼 해주면 크게 걱정할 게 없다"는 말로 박병호와 강정호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한 바 있다.

그러나 포스트 시즌 첫 대포의 주인공은 박병호도, 강정호도 아니었다. 대타로 나서 짜릿한 역전 3점 홈런을 때린 윤석민이었다.

2차전에서도 넥센이 기록한 두 번째 홈런의 주인공은 유한준이었다.

넥센으로서는 세 타자의 부진을 일회성으로 여길 수도 있지만 이틀 연속 부진은 뭔가 문제가 생겼다는 징후로 해석된다.

넥센은 3차전에서 밴헤켄, 헨리 소사에 비하면 구위가 떨어지는 오재영을 선발로 내세운다.

넥센이 믿을 것은 정규시즌에서 경기당 평균 득점 6.57을 기록한 타력뿐이다.

넥센의 강타선이 3차전에 깨어날 수 있을지에 시리즈의 명운이 걸리게 됐다.
  • PS서 식어버린 넥센 화력…‘언제쯤 터지나’
    • 입력 2014-10-28 22:29:16
    • 수정2014-10-28 22:30:01
    연합뉴스
프로야구 역사에 길이 남을 기록을 쏟아내며 정규시즌 내내 그토록 뜨거웠던 넥센 히어로즈의 방망이가 갑자기 식었다.

넥센은 28일 서울 목동구장에서 계속된 LG 트윈스와의 플레이오프 2차전에서 5안타 빈타에 허덕이며 2-9로 완패했다.

LG 선발 신정락이 현란한 커브를 앞세워 에이스급 투구를 펼치긴 했으나 정규시즌에서 가공할만한 공격력을 자랑했던 넥센의 타력을 생각하면 쑥스러운 결과다.

사상 최초의 한 시즌 200안타의 서건창과 11년 만의 50홈런을 때려낸 박병호, 유격수 최초 40홈런의 강정호가 포진한 넥센은 자타공인 리그 최강 타선이다.

정규리그 팀 홈런 199개로 압도적인 1위, 팀 타율(0.298)은 삼성(0.301) 다음인 2위였다.

반면 LG는 팀 홈런(90개)과 팀 타율(0.279) 모두 9개 구단 최하위에 머물렀다.

그래서 양 팀의 격돌은 '창(넥센)과 방패(LG)'의 대결로 빗대어졌지만 오히려 넥센 타자들은 LG 타선과의 화력 대결에서 밀리는 모습을 보였다.

특히 넥센이 자랑하는 서건창, 박병호, 강정호는 약속이나 한 듯 방망이가 풀이 죽었다.

이 세 타자가 1~2차전에서 때려낸 안타는 모두 합쳐 5개에 불과했다.

서건창은 1차전 3타수 무안타에 이어 이날은 앞선 세 타석까지는 무안타에 허덕이다가 마지막 타석에서 1타점 적시타를 때려내 그나마 희망을 안겼다.

1차전에서 3타수 1안타를 기록한 '거포' 박병호는 4타수 무안타로 침묵했다.

또 1차전에서 4타수 2안타를 때려내며 기대를 품게 한 강정호는 4타수 1안타에 그치며 명성에 비해 초라한 결과를 냈다.

염경엽 넥센 감독은 플레이오프를 앞두고 "중심 타자들이 정규 리그처럼 해주면 크게 걱정할 게 없다"는 말로 박병호와 강정호에 대한 기대감을 표시한 바 있다.

그러나 포스트 시즌 첫 대포의 주인공은 박병호도, 강정호도 아니었다. 대타로 나서 짜릿한 역전 3점 홈런을 때린 윤석민이었다.

2차전에서도 넥센이 기록한 두 번째 홈런의 주인공은 유한준이었다.

넥센으로서는 세 타자의 부진을 일회성으로 여길 수도 있지만 이틀 연속 부진은 뭔가 문제가 생겼다는 징후로 해석된다.

넥센은 3차전에서 밴헤켄, 헨리 소사에 비하면 구위가 떨어지는 오재영을 선발로 내세운다.

넥센이 믿을 것은 정규시즌에서 경기당 평균 득점 6.57을 기록한 타력뿐이다.

넥센의 강타선이 3차전에 깨어날 수 있을지에 시리즈의 명운이 걸리게 됐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