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명량의 날’ 제51회 대종상 작품상 등 4관왕 영예
입력 2014.11.22 (06:53) 수정 2014.11.22 (22:04) 뉴스광장 1부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 51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영화 '명량'이 최우수 작품상의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최우수 작품상, 명량"

올해 대종상 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은 영화 '명량'이 수상했습니다.

관객수 천7백만 명을 돌파하며 역대 최다 관객을 모은 '명량'은 모두 4개 부문의 상을 차지했습니다.

<녹취> 김한민(영화 '명량' 감독) : "영화 명량이 여러분들에게 힘과 위로를 주고 화합과 치유의 그런 영화가 됐었기를..."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됐던 남우주연상의 영광은 영화 '명량'의 최민식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녹취> 최민식(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 : "그분의 발자취를 쫓으면서 많이 고통스럽기도 했지만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에서 해적 여월을 연기한 손예진 씨가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녹취> 손예진(대종상 여우주연상 수상자) : "책임감이 많이 무겁지만 가벼운 발걸음으로 열심히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겠습니다."

남녀조연상의 영광은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유해진 씨와 영화 '변호인'의 김영애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신인남녀배우상은 영화 '해무'의 박유천 씨와 영화 '인간중독'의 임지연 씨가 각각 차지했습니다.

앞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남녀 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화려한 모습을 자랑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 ‘명량의 날’ 제51회 대종상 작품상 등 4관왕 영예
    • 입력 2014-11-22 06:56:17
    • 수정2014-11-22 22:04:31
    뉴스광장 1부
<앵커 멘트>

어젯밤 서울 여의도 KBS홀에서 열린 제 51회 대종상 영화제에서 영화 '명량'이 최우수 작품상의 영예를 차지했습니다.

이세중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녹취> "최우수 작품상, 명량"

올해 대종상 영화제 최우수작품상은 영화 '명량'이 수상했습니다.

관객수 천7백만 명을 돌파하며 역대 최다 관객을 모은 '명량'은 모두 4개 부문의 상을 차지했습니다.

<녹취> 김한민(영화 '명량' 감독) : "영화 명량이 여러분들에게 힘과 위로를 주고 화합과 치유의 그런 영화가 됐었기를..."

가장 치열할 것으로 예상됐던 남우주연상의 영광은 영화 '명량'의 최민식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녹취> 최민식(대종상 남우주연상 수상자) : "그분의 발자취를 쫓으면서 많이 고통스럽기도 했지만 너무나 행복한 시간이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에서 해적 여월을 연기한 손예진 씨가 여우주연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녹취> 손예진(대종상 여우주연상 수상자) : "책임감이 많이 무겁지만 가벼운 발걸음으로 열심히 한걸음 한걸음 나아가겠습니다."

남녀조연상의 영광은 영화 '해적, 바다로 간 산적'의 유해진 씨와 영화 '변호인'의 김영애 씨에게 돌아갔습니다.

신인남녀배우상은 영화 '해무'의 박유천 씨와 영화 '인간중독'의 임지연 씨가 각각 차지했습니다.

앞서 열린 레드카펫 행사에는 한국을 대표하는 남녀 배우들이 대거 참석해 화려한 모습을 자랑했습니다.

KBS 뉴스 이세중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1부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