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여 “‘보육예산’ 합의 번복 사과”… 야 “청와대 배후설”
입력 2014.11.22 (07:06) 수정 2014.11.22 (08:37)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영유아 무상 보육인 누리과정 지원 예산을 놓고 여야 대치가 계속되면서, 법정 시한 내 예산안 처리에 최대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여당은 여야 간사들 간의 합의를 번복한 사태와 관련해 수습에 나섰지만, 야당은 청와대 배후설까지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누리 과정은 지방 교육청이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여야 간사 합의를 부인한것에 대해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김재원 원내수석은 야당의 언론 공작에 당한 것이라고 항변했고, 이완구 원내대표는 사과했습니다.

<녹취> 이완구(새누리당 원내대표) : "원내대표로서 처리 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한 점은 제가 대신해서 사과내지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집권당이 국회의 권위를 떨어뜨렸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여당의 합의 번복에 청와대 배후설까지 제기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누리과정 예산지원은 대통령 공약이라며 여야 간사간 합의 준수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소위 실세 의원이라는 사람이 어딘가로부터 지침을 받아서 국가 백년대계와 아이들 밥그릇을 뒤집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예산결산특위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과제인 창조경제 관련 예산 197억 원이 논란 끝에 보류됐습니다.

여야가 누리과정 예산 지원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법정 시한내 예산안 처리에 최대 복병으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 여 “‘보육예산’ 합의 번복 사과”… 야 “청와대 배후설”
    • 입력 2014-11-22 07:48:03
    • 수정2014-11-22 08:37:05
    뉴스광장
<앵커 멘트>

영유아 무상 보육인 누리과정 지원 예산을 놓고 여야 대치가 계속되면서, 법정 시한 내 예산안 처리에 최대 변수로 떠올랐습니다.

여당은 여야 간사들 간의 합의를 번복한 사태와 관련해 수습에 나섰지만, 야당은 청와대 배후설까지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윤 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새누리당은 누리 과정은 지방 교육청이 부담해야 한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습니다.

그러면서도 여야 간사 합의를 부인한것에 대해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김재원 원내수석은 야당의 언론 공작에 당한 것이라고 항변했고, 이완구 원내대표는 사과했습니다.

<녹취> 이완구(새누리당 원내대표) : "원내대표로서 처리 과정에서 매끄럽지 못한 점은 제가 대신해서 사과내지는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리겠습니다."

새정치민주연합은 집권당이 국회의 권위를 떨어뜨렸다며, 공세 수위를 높였습니다.

여당의 합의 번복에 청와대 배후설까지 제기했습니다.

새정치연합은 누리과정 예산지원은 대통령 공약이라며 여야 간사간 합의 준수를 거듭 촉구했습니다.

<녹취> 우윤근(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 "소위 실세 의원이라는 사람이 어딘가로부터 지침을 받아서 국가 백년대계와 아이들 밥그릇을 뒤집는 일은 결코 있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이런 가운데 예산결산특위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국정과제인 창조경제 관련 예산 197억 원이 논란 끝에 보류됐습니다.

여야가 누리과정 예산 지원을 놓고 첨예하게 대립하면서 법정 시한내 예산안 처리에 최대 복병으로 떠올랐습니다.

KBS 뉴스 윤진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