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통장서 전 재산이 사라졌다”…신종 금융 사기?
입력 2014.11.22 (07:17) 수정 2014.11.22 (08:58) 뉴스광장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한 지역 농협 계좌에서 통장 주인도 모르는 사이 1억 2천만 원이란 거액이 사라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지역 농협은 돈이 빠져나간 원인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지능화되는 신종 금융사기를 임세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7월 한 지역 농협에 돈을 찾으러 간 50살 이상신 씨는 통장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통장에 있던 1억 2천만 원이 감쪽같이 사라진 겁니다.

<인터뷰> 이상신(전자금융사기 피해자) : "15년 만에 대출 껴서 조그만 단독 주택을 구입할 돈이었어요. 사실 그게 나감으로 해서 집도 하나도 없고 다 날아간 거예요. 뭐든지 다…"

이 씨 계좌의 거래 내역입니다.

지난 6월 26일 밤 10시 51분부터, 사흘 동안 41차례에 걸쳐 299만 원, 또는 298만 원씩 빠져나갔습니다.

11개 은행에 분산된 15개 계좌로 송금된 1억 2천 만원이 인출기에서 전액 현금으로 출금된 것입니다.

텔레 뱅킹으로 정상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나오지만, 이 씨 휴대전화 사용 기록엔 이 시간대 통화가 전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이상신(전자금융사기 피해자) : "제가 보이스피싱 당한 것도 아니고 파밍이나, 접속한 흔적을 아무 것도 못 찾았어요. 손해사정인도요."

사고 하루 전 중국 IP가 이 씨 계좌에 접속한 흔적이 확인됐지만 어떤 정보가 유출됐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농협 측은 원인을 알 수 없다며 보상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농협 관계자(음성변조) : "보험 약관상 이것은 저희가 배상하지 못할 거라 생각해서 보험금 지급이 어렵다, 이렇게 대답을 해준 상황입니다."

<인터뷰> 이상신(전자금융사기 피해자) : "저의 과실은 하나도 없는데 하나도 못 준다니까 너무 억울하고…"

첨단 수법을 동원한 금융사기가 갈수록 지능화되면서 지난 5년 동안 전자금융사기 피해액은 집계된 것만 4천억 원을 넘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 “통장서 전 재산이 사라졌다”…신종 금융 사기?
    • 입력 2014-11-22 07:58:25
    • 수정2014-11-22 08:58:35
    뉴스광장
<앵커 멘트>

한 지역 농협 계좌에서 통장 주인도 모르는 사이 1억 2천만 원이란 거액이 사라지는 일이 벌어졌습니다.

지역 농협은 돈이 빠져나간 원인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갈수록 지능화되는 신종 금융사기를 임세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7월 한 지역 농협에 돈을 찾으러 간 50살 이상신 씨는 통장에서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통장에 있던 1억 2천만 원이 감쪽같이 사라진 겁니다.

<인터뷰> 이상신(전자금융사기 피해자) : "15년 만에 대출 껴서 조그만 단독 주택을 구입할 돈이었어요. 사실 그게 나감으로 해서 집도 하나도 없고 다 날아간 거예요. 뭐든지 다…"

이 씨 계좌의 거래 내역입니다.

지난 6월 26일 밤 10시 51분부터, 사흘 동안 41차례에 걸쳐 299만 원, 또는 298만 원씩 빠져나갔습니다.

11개 은행에 분산된 15개 계좌로 송금된 1억 2천 만원이 인출기에서 전액 현금으로 출금된 것입니다.

텔레 뱅킹으로 정상 거래가 이뤄진 것으로 나오지만, 이 씨 휴대전화 사용 기록엔 이 시간대 통화가 전혀 없었던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인터뷰> 이상신(전자금융사기 피해자) : "제가 보이스피싱 당한 것도 아니고 파밍이나, 접속한 흔적을 아무 것도 못 찾았어요. 손해사정인도요."

사고 하루 전 중국 IP가 이 씨 계좌에 접속한 흔적이 확인됐지만 어떤 정보가 유출됐는지 파악되지 않고 있습니다.

그런데 농협 측은 원인을 알 수 없다며 보상을 거부했습니다.

<녹취> 농협 관계자(음성변조) : "보험 약관상 이것은 저희가 배상하지 못할 거라 생각해서 보험금 지급이 어렵다, 이렇게 대답을 해준 상황입니다."

<인터뷰> 이상신(전자금융사기 피해자) : "저의 과실은 하나도 없는데 하나도 못 준다니까 너무 억울하고…"

첨단 수법을 동원한 금융사기가 갈수록 지능화되면서 지난 5년 동안 전자금융사기 피해액은 집계된 것만 4천억 원을 넘었습니다.

KBS 뉴스 임세흠입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
뉴스광장 전체보기
기자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