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본문 영역

상세페이지

[요즘 북한은] 북 어린이 인기 동요는? 외
입력 2014.11.22 (08:02) 수정 2014.11.22 (22:02) 남북의 창
자동재생
동영상영역 시작
동영상영역 끝
<앵커 멘트>

북한의 최근 소식을 알아보는 요즘 북한은입니다.

동요에는 어린이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순수한 동심의 세계가 담겨 있다고 하는데요.

북한의 동요,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북한 어린이들의 동심 세계, 이른바 ‘인기 아동 가요’는 무엇일까요?

<리포트>

<녹취> ‘뽀뽀’ : "내가 고와 뽀뽀 우리 엄마 뽀뽀 우리 엄마 뽀뽀가 제일 좋아."

사뿐사뿐 내딛는 발걸음과 고사리 같은 손으로 날리는 뽀뽀까지.

‘뽀뽀송’으로 불리며 우리 인터넷에서도 화제가 됐던 북한의 동요인데요.

이 밖에도 관심을 끈 북한 동요가 또 있습니다.

<녹취> ‘대홍단감자’ : "둥글둥글 왕 감자 대홍단감자 너무 커서 하나를 못다 먹겠죠."

두 팔 벌려 대홍단 감자의 풍년을 알리는 꼬마 가수의 노랫가락.

‘뽀뽀송’, ‘대홍단 감자’와 ‘깨꼬해요’는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노래들인데요.

그렇다면 북한 어린이들이 직접 꼽는 인기 동요는 무엇일까요?

<녹취> "북한 어린이 ‘걱정 많은 우리 엄마’를 좋아합니다."

<녹취> ‘걱정 많은 우리 엄마’ : "나는 키가 벌써 한 뼘, 한 뼘이나 컸는데 우리 엄만 나를 보고 손잡고 가시겠데요."

스스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담은 동요도 빠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많은 아이들의 선택을 받은 노래는 염소 때의 모습을 묘사한 ‘매매 염소’

<녹취> ‘매매 염소’ : "매매 염소가 줄지어 가요. 맛있는 들판을 찾아가지요. 하하하하 웃으며 애기 염소가 하얀 수염 흔들며 앞장 서가요. 반장 같아요."

이 곡은 만화와 드라마에 쓰일 정도로 대대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녹취> ‘아버지 원수님 전선길 가고 가셔요’ : "아버지 원수님 어디 가셨나. 산을 넘고 강을 건너 천리 또 천리. 장군님 가신 걸음은 일당백 초소."

하지만 동심을 지켜준다는 동요에서도 체제 선전이 빠지지 않아 쓴웃음을 짓게 합니다.

北 ‘애국 어머니날’

<앵커 멘트>

‘신은 모든 곳에 있을 수 없기에 어머니를 만들었다’는 말이 있습니다.

북한에는 우리의 어버이날 대신 어머니날이 있는데요.

올해로 세 번째 어머니날을 맞은 북한의 모습, 함께 보시죠.

평양 시내 곳곳에서 꽃다발을 들고 있는 사람들.

무슨 특별한 행사가 있는지 정성껏 꽃을 고르는데요.

과연 꽃다발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녹취> 평양 주민 : "오늘 어머니절을 맞으면서 나를 키워준 어머니를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서……."

북한은 지난 2012년 5월에 11월 16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하고 있는데요.

이날 하루만큼은 어머니들이 주인공입니다.

<녹취> 강성희(10남매 중 맏딸) : "엄마 이제 내 밑에 동생이 몇이나 더 생기나요. 그러자 어머니는 조용히 웃으며 아버지가 있는 윗방으로 올라가는 것이었습니다."

동생들이 너무 많은 것이 이 집 첫째의 고민이라고 하는데요.

열 명의 자식을 둔 이 어머니는 많은 혜택을 받아 힘닿는 데까지 더 낳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올 한 해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인천 아시안게임 주역들의 어머니들도 자식 자랑에 여념이 없습니다.

북한 최고 스타인 허은별 선수의 어머니는 딸이 축구하는 걸 반대해 이웃들의 원성을 샀다고 합니다.

<녹취> 리순희(허은별 선수 어머니) : "밤새 욕하고 심지어 매질까지 했는데 말 안 듣고 다음날이면 축구공 들고 또 나갑니다. 그래서 ‘어우 될 대로 되라, 구실도 못할 거 딸 없는 셈 치자’ 내놨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날의 배경엔 김 씨 일가의 여성들이 있었는데요.

실제 북한 매체들은 김정숙과 강반석, 이보익을 본받으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 이었습니다.
  • [요즘 북한은] 북 어린이 인기 동요는? 외
    • 입력 2014-11-22 08:25:29
    • 수정2014-11-22 22:02:49
    남북의 창
<앵커 멘트>

북한의 최근 소식을 알아보는 요즘 북한은입니다.

동요에는 어린이들의 눈높이에서 바라보는 순수한 동심의 세계가 담겨 있다고 하는데요.

북한의 동요, 들어보신 적 있으신가요?

북한 어린이들의 동심 세계, 이른바 ‘인기 아동 가요’는 무엇일까요?

<리포트>

<녹취> ‘뽀뽀’ : "내가 고와 뽀뽀 우리 엄마 뽀뽀 우리 엄마 뽀뽀가 제일 좋아."

사뿐사뿐 내딛는 발걸음과 고사리 같은 손으로 날리는 뽀뽀까지.

‘뽀뽀송’으로 불리며 우리 인터넷에서도 화제가 됐던 북한의 동요인데요.

이 밖에도 관심을 끈 북한 동요가 또 있습니다.

<녹취> ‘대홍단감자’ : "둥글둥글 왕 감자 대홍단감자 너무 커서 하나를 못다 먹겠죠."

두 팔 벌려 대홍단 감자의 풍년을 알리는 꼬마 가수의 노랫가락.

‘뽀뽀송’, ‘대홍단 감자’와 ‘깨꼬해요’는 우리에게도 잘 알려진 노래들인데요.

그렇다면 북한 어린이들이 직접 꼽는 인기 동요는 무엇일까요?

<녹취> "북한 어린이 ‘걱정 많은 우리 엄마’를 좋아합니다."

<녹취> ‘걱정 많은 우리 엄마’ : "나는 키가 벌써 한 뼘, 한 뼘이나 컸는데 우리 엄만 나를 보고 손잡고 가시겠데요."

스스로 할 수 있다는 자신감을 담은 동요도 빠지지 않습니다.

하지만 많은 아이들의 선택을 받은 노래는 염소 때의 모습을 묘사한 ‘매매 염소’

<녹취> ‘매매 염소’ : "매매 염소가 줄지어 가요. 맛있는 들판을 찾아가지요. 하하하하 웃으며 애기 염소가 하얀 수염 흔들며 앞장 서가요. 반장 같아요."

이 곡은 만화와 드라마에 쓰일 정도로 대대적인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녹취> ‘아버지 원수님 전선길 가고 가셔요’ : "아버지 원수님 어디 가셨나. 산을 넘고 강을 건너 천리 또 천리. 장군님 가신 걸음은 일당백 초소."

하지만 동심을 지켜준다는 동요에서도 체제 선전이 빠지지 않아 쓴웃음을 짓게 합니다.

北 ‘애국 어머니날’

<앵커 멘트>

‘신은 모든 곳에 있을 수 없기에 어머니를 만들었다’는 말이 있습니다.

북한에는 우리의 어버이날 대신 어머니날이 있는데요.

올해로 세 번째 어머니날을 맞은 북한의 모습, 함께 보시죠.

평양 시내 곳곳에서 꽃다발을 들고 있는 사람들.

무슨 특별한 행사가 있는지 정성껏 꽃을 고르는데요.

과연 꽃다발의 주인공은 누구일까요?

<녹취> 평양 주민 : "오늘 어머니절을 맞으면서 나를 키워준 어머니를 기쁘게 해드리고 싶어서……."

북한은 지난 2012년 5월에 11월 16일을 어머니날로 지정해 매년 기념하고 있는데요.

이날 하루만큼은 어머니들이 주인공입니다.

<녹취> 강성희(10남매 중 맏딸) : "엄마 이제 내 밑에 동생이 몇이나 더 생기나요. 그러자 어머니는 조용히 웃으며 아버지가 있는 윗방으로 올라가는 것이었습니다."

동생들이 너무 많은 것이 이 집 첫째의 고민이라고 하는데요.

열 명의 자식을 둔 이 어머니는 많은 혜택을 받아 힘닿는 데까지 더 낳겠다는 포부를 밝혔습니다.

올 한 해 가장 큰 사랑을 받았던 인천 아시안게임 주역들의 어머니들도 자식 자랑에 여념이 없습니다.

북한 최고 스타인 허은별 선수의 어머니는 딸이 축구하는 걸 반대해 이웃들의 원성을 샀다고 합니다.

<녹취> 리순희(허은별 선수 어머니) : "밤새 욕하고 심지어 매질까지 했는데 말 안 듣고 다음날이면 축구공 들고 또 나갑니다. 그래서 ‘어우 될 대로 되라, 구실도 못할 거 딸 없는 셈 치자’ 내놨습니다."

하지만 어머니날의 배경엔 김 씨 일가의 여성들이 있었는데요.

실제 북한 매체들은 김정숙과 강반석, 이보익을 본받으라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요즘 북한은 이었습니다.
kbs가 손수 골랐습니다. 네이버에서도 보세요.